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권오갑, 현대중공업 노조와 임금협상 극적 합의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4-12-31 17:52:1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중공업 노사가 임금인상 잠정합의안 마련에 성공했다.

노사협상 타결은 노조 조합원 찬반투표의 절차를 남겨놓고 있지만 권오갑 사장은 마지막날 잠정합의안 도출에 성공해 경영 정상화에 더욱 속도를 낼 기반을 마련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 노조와 임금협상 극적 합의  
▲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
현대중공업 노사는 31일 71차 교섭에서 ‘2014년 임금 및 단체 협약’ 잠정합의안을 극적으로 마련했다.

노사는 지난 5월부터 7개월 동안 협상해 왔는데 새해를 하루 앞두고 간신히 잠정합의에 도달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은 9월 취임 이후 노조와 관계개선을 위해 힘을 쏟았는데 임단협 잠정합의로 한숨 돌리게 됐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월7일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잠정합의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노사는 기본급의 2%인 3만7천 원 인상, 격려금 150%(주식 지급)+ 200만 원, 직무환경수당 1만 원 인상, 20만 원 상품권 지급, 상여금 700% 통상임금에 포함, 2월23일 특별휴무 실시 등에 합의했다.

노사는 2015년 1분기 안에 노사공동위원회를 구성해 초봉과 임금격차 개선을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이밖에도 회사는 사내 근로복지기금 30억 원 출연하고 노동조합 휴양소 건립기금 20억 원도 출연하기로 했다.

정병모 현대중공업 노조위원장은 “해를 넘기지 않고 임단협 합의안을 마련하기 위해 요구 수준을 낮추고 회사 의견을 수렴한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임단협 과정에서 진통을 겪었다. 7개월 동안 70차례가 넘게 만났지만 임단협을 타결하지 못하고 해를 넘기게 됐다. 현대중공업이 임단협을 연내 타결하지 못한 것은 14년 만에 처음이다.

현대중공업은 임단협을 두고 지난달부터 이달까지 4차례에 걸쳐 부분파업을 강행했다. 19년 연속 무분규 타결 기록을 깨고 20년 만에 파업의 오점을 남겼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HD현대-한화오션 100조 함정 수주 '혈전' 예고, 입찰 경쟁력 확보 동분서주 류근영 기자
전기차 접은 애플에 ‘리비안 인수 방안’ 떠올라, “성장에 전기차 사업 필요” 이근호 기자
[인터뷰] 민생연대 사무처장 송태경 “순자산액 제도로 불법 사채 근절해야” 배윤주 기자
롯데리아, '왕돈까스버거' 전국 매장에 한정 메뉴로 정식 출시 남희헌 기자
하림이 인수 포기한 HMM, 채권단 산업은행 따라 부산에 둥지 트나 신재희 기자
인텔 2027년 '1나노 미세공정' 도입 예고, TSMC 삼성전자에 앞서가는 전략 김용원 기자
'적자 기업과 경쟁'서 자존심 구긴 롯데온, 박익진 첫해 '쿠팡 독주' 제동 특명 남희헌 기자
삼성전자 경계현 “AI 반도체 산업 성장의 핵심 원동력은 협업” 김바램 기자
'애플 반지'는 삼성전자 '갤럭시 링'과 다르다, 비전프로 조작에 활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수자원 부족이 TSMC 반도체 가격 끌어올린다, S&P 기후변화 영향 분석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