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정지택, 두산중공업 52세 이상 사무직 절반 수준 감원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4-12-26 22:49:4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두산중공업이 52세 이상 사무직 450명 가운데 200명에 대해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정지택 부회장이 대표이사로 선임되면서 경영쇄신 작업으로 인력감축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정지택, 두산중공업 52세 이상 사무직 절반 수준 감원  
▲ 정지택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부회장
26일 중공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사무직 200여명에 대해 희망퇴직을 한다.

이는 두산중공업 52세 이상 사무직 직원이 450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절반에 해당하는 숫자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희망퇴직 대상자들에게 퇴직금과 근속 연수에 따라 18~24개월치 통상임금을 위로금으로 지급한다. 또 대학 재학중인 퇴직자 자녀에게 1년치 등록금을, 중고교 재학 자녀에게 졸업 때까지 학비를 지원한다.

두산중공업은 지난달 28일부터 창원 본사와 서울사무소에서 근무하는 52세 이상 직원 45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희망퇴직 면담을 진행했고 그 결과 200여명이 퇴직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희망퇴직 대상자는 52세 이상 과장~부장급 사무직 직원들로 한정했다. 두산중공업의 정년은 60세이지만 이들은 8년 일찍 회사를 나가게 된 것이다.

두산중공업이 희망퇴직을 실시한 이유는 수주부진 등 경영상황이 악화하고 있을 뿐 아니라 인사적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또한 희망퇴직을 통해 인건비를 절감해 재무구조를 개선하려는 뜻도 포함됐다.

정지택 부회장은 지난 22일 대표이사로 선임돼 수주부진을 털고 재무구조를 개선하는 데 전력을 쏟고 있다.

두산그룹의 맏형인 두산중공업은 그룹 계열사들이 유동성 위기을 겪을 때마다 유상증자 참여 등을 통해 구원투수 역할을 해 왔다.

그러다 보니 두산중공업은 2009년 1784억 원 수준이던 계열사 지원액이 지난해 4992억 원으로 무려 179.8% 증가했다. 이 과정에서 두산중공업의 차입금도 늘어났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지금부터 웃음기 사라질거야', 포스코퓨처엠 새 대표 유병옥의 오르막길 류근영 기자
낸드플래시 업황 개선 예상보다 빨라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실적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배터리 핵심소재 리튬 가격 ‘90% 하락’, 올해 전기차 가격경쟁 더 치열해진다  이근호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26억’ 시세차익,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3가구 무순위청약 관심 폭발 장상유 기자
[조원씨앤아이] 총선 비례투표 조국신당 10.8%, 윤석열 지지율 42.3% 김대철 기자
리비안 루시드 ‘생산 지옥’ 돌파 난항, 올해 생산량 전망치 낮춰 주가 직격탄 이근호 기자
[미디어리서치]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한동훈 박빙, 윤석열 지지율 43.4%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