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기업과산업  공기업

정승일 남봉현, 가스공사와 인천항만공사의 ‘LNG냉열’사업 협력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18-03-28 17:33:0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05136'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정승일</a> 남봉현, 가스공사와 인천항만공사의 ‘LNG냉열’사업 협력
정승일 한국가스공사 사장(오른쪽)과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이 28일 인천 쉐라톤그랜드호텔에서 ‘인천 신항 LNG 냉열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정승일 한국가스공사 사장과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이 LNG(액화천연가스) 냉열사업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정 사장과 남 사장은 28일 인천 쉐라톤그랜드호텔에서 ‘인천 신항 LNG 냉열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정 사장과 남 사장은 ‘인천 신항 콜드체인 클러스터 조성사업’과 관련해 LNG 냉열 공급설비의 건설 관리와 운영, 사업 추진을 위한 인허가 등에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

인천 신항 콜드체인 클러스터는 가스공사의 인천 LNG 생산기지에서 나오는 초저온 LNG 냉열을 재활용해 인천 신항 인근에 냉동·냉장창고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정 사장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인천 LNG 생산기지에서 나오는 냉열 에너지의 활용 방안을 더욱 적극적으로 발굴할 것”이라며 “미래 성장동력이 될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NG 냉열은 천연가스를 저장하고 운반하는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열 에너지인데 가스공사는 2013년부터 인천 LNG 생산기지의 냉열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해 인천항만공사와 인천 신항 콜드체인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추진해 왔다.

가스공사와 인천항만공사는 2016년 5월 양해각서(MOU)를 맺은 뒤 냉열 공급시설 안전성 강화, 세부업무 및 비용분담 등의 협의를 마무리하고 이번에 새로운 업무협약을 맺게 됐다.

가스공사와 인천항만공사는 LNG 냉열을 신재생에너지법상 ‘신에너지’에 반영하는 방안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한국처럼 천연가스를 중요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국가에서 LNG 냉열이 신재생에너지법상 신에너지에 포함되면 국가 에너지원 다변화와 안정적 에너지 공급 등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4%, 민생회복지원금 25만 원 ‘반대’ 51% 김대철 기자
[단독] 오뚜기 3세 함연지 경영수업 시작, 미국법인에 5월 입사해 마케팅 담당 윤인선 기자
[관세전쟁 격화-상] 미국 EU 관세폭탄에 중국 '맞불' 태세, 한국 산업 반사이익 낙.. 나병현 기자
TSMC "3나노 파운드리 공격적 투자에도 공급 부족", 2나노 공장도 신설 김용원 기자
영화 ‘범죄도시4’ 6주 연속 1위, OTT ‘선재 업고 튀어’는 2주째 정상 지켜 윤인선 기자
[분양진단] 현대건설 올해 2만 세대 분양 고삐, 6월 서울 포함 수도권 8곳 공급 장상유 기자
테슬라 모델Y 중국 생산량 줄여, 전기차 둔화 대응해 6월까지 20% 축소 이근호 기자
친환경 전환이 금속 가격 높인다, 구리 알루미늄 수요 2050년까지 급증 전망 김용원 기자
'개통령' 강형욱 직원 상대 갑질 의혹 반박, "억측 멈추지 않으면 법적 조치" 배윤주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 가수 김호중 구속, 소속사 대표와 간부도 함께 구속 배윤주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