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박연차, 휴켐스 화학공장 말레이시아에 건설

이계원 기자 gwlee@businesspost.co.kr 2014-12-01 14:42:3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태광실업의 정밀화학 자회사인 휴켐스가 말레이시아와 천연가스 공급계약을 맺었다.

이번 계약을 통해 휴켐스는 말레이시아 암모니아 공장의 핵심원료인 천연가스를 연간 최대 60만 톤까지 20년 동안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박연차, 휴켐스 화학공장 말레이시아에 건설  
▲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휴켐스는 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말레이시아 화학공장 건설 계약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과 최규성 휴켐스 대표이사, 모하메드 몰시히디 말레에시아 사라왁주 행정장관, 다뚝 빠띵기 아드난 사템 사라왁주지사가 참석했다.

휴켐스는 공장가동 초기에 암모니아 60만 톤을 생산하면 말레이시아로부터 40만 톤의 천연가스를, 향후 암모니아 100만 톤을 생산하면 매년 60만 톤의 천연가스를 공급받기로 했다.

휴켐스 관계자는 “천연가스는 말레이시아 공장에서 암모니아를 생산하는 데 필요한 원재료”라며 “암모니아 공장은 2016년부터 상업생산에 들어간 뒤 2018년 말 준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휴켐스는 말레이시아 사라왁 지역에서 9천억 원을 투자해 화학단지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휴켐스가 이번에 원재료로 확보한 천연가스 1200만 톤은 2012년 국내 수입물량의 2배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휴켐스가 천연가스를 공급받아 말레이시아의 암모니아 공장을 가동하게 되면 국내 연간 암모니아 수입량 140만 톤의 70% 생산이 가능하다. 암모니아의 경우 국내기업들이 제조를 포기해 2000년 이후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은 “말레이시아에서 생산한 암모니아를 국내로 들여오면 연간 5천억 원의 수입대체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폴리우레탄이나 반도체 세정제, 질산 등 국내 연관산업의 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휴켐스는 질산에 암모니아 등을 반응해 정밀화학 소재를 생산해내는 화학기업이다. 휴켐스는 그동안 주원료인 암모니아와 질산을 수직계열화하기 위해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투자를 모색해 왔다.

박 회장은 휴켐스를 2006년 인수한 뒤 사업다각화를 진행해 왔다. 그 결과 휴켐스는 화학업황 불황에도 수출을 확대해 현재 그룹 전체매출의 40%를 차지하고 있다.

휴켐스는 3분기에 매출 1855억 원, 영업이익 150억 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30%, 75% 늘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계원 기자]

인기기사

치솟는 공사비에 미뤄지는 도시정비, '동상이몽' 건설사·조합 꼬이는 실타래 장상유 기자
삼성전자 MWC서 '갤럭시 링' 실물 첫 공개, 인공지능 체험관 마련 장은파 기자
현대건설 15년 만에 불가리아서 대형 원전 수주, 18조7천억 규모 장은파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41.9%, 8개월 만에 40%대 넘어서 김대철 기자
TSMC 미국 반도체 투자 비판했던 창업자 장중머우, 일본 공장 설립 '대환영' 김용원 기자
[인터뷰] 신영증권 연구원 엄경아① “업황 하락국면에 HMM 오너 공백 길어져 우려" 신재희 기자
3.1절에도 일본관광 '러시', 항공사 시즈오카·마쓰야먀 소도시까지 취항 늘려 신재희 기자
일본 반도체산업 육성 정책도 먹혔다, 정부 의지와 소부장 경쟁력 주효 김용원 기자
삼성디스플레이 올레드 점유율 심상찮은 하락, IT 패널 수요처 확대가 관건 김바램 기자
‘20조’ 청년희망적금 만기 돌아온다, 재투자 수요 ETF시장에도 눈길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