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스피와 코스닥 오르며 2017년 마감, 내년 정부 경제정책 기대감

임용비 기자 yblim@businesspost.co.kr 2017-12-28 17:14:1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스피지수와 코스닥지수가 모두 올랐다. 정부의 2018년 경제정책과 관련한 기대감이 커진 영향을 받았다.

28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0.82포인트(1.26%) 높아진 2467.49에 장을 마치며 이틀 연속으로 상승했다.
 
코스피와 코스닥 오르며 2017년 마감, 내년 정부 경제정책 기대감
▲ 28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0.82포인트(1.26%) 높아진 2467.49에 장을 마치며 이틀 연속으로 상승했다.  <뉴시스>

한국거래소는 “정부가 전날 내놓은 2018년 경제정책 방향을 놓고 시장에서 기대감이 커졌다”며 “11월 산업활동 지표도 호조를 보이면서 기관투자자와 외국인투자자의 동반 매수세가 나와 지수가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을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의 원년으로 삼으며 일자리와 소득 여건을 개선하고 경제 성장세의 유지를 뼈대로 하는 경제정책 방향을 27일 발표했다.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투자자는 1793억 원, 기관투자자는 318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개인투자자는 2127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전기·전자(2.7%)와 건설업(2.1%), 기계(1.6%), 화학(1.6%), 의약품(1.3%) 등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삼성전자(3.24%)와 SK하이닉스(1.86%), LG화학(2.66%), KB금융(0.63%) 등의 주가는 올랐다. 반면 현대차(-0.32%)와 포스코(-0.60%), 네이버(-0.80%), 현대모비스(-1.87%) 등은 떨어졌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6.47포인트(0.82%) 오른 798.42로 거래를 마감하며 4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2018년 경제정책 방향에 코스닥시장의 활성화로 혁신기업을 키운다는 내용이 포함됐고 이에 따라 내년 초에 세부 방안이 나올 것이라는 기대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투자자는 670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기관투자자는 146억 원, 외국인투자자는 368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비금속(2.6%)과 음식료·담배(2.5%), 컴퓨터서비스(2.4%), 운송장비·부품(1.6%) 등이 지수상승을 주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셀트리온(0.50%)과 셀트리온헬스케어(0.93%), 신라젠(10.39%), CJE&M(0.10%), 티슈진(4.65%) 등의 주가는 올랐다.

하지만 펄어비스(-0.96%)와 로엔엔터테인먼트(-0.35%), 메디톡스(-0.21%), 휴젤(-1.98%) 등은 하락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용비 기자]

인기기사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KB증권 "체코 원전 수주는 유럽 원전 진출 발판,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김홍준 기자
유럽연합 중국산 전기차 관세 철회하나,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일본 라피더스 내년 2나노 반도체 시범생산, "TSMC 추격 가능" 자신감 보여 김용원 기자
회장 100일 갓 넘은 정용진의 수시 인사, 신세계그룹에 '득'일까 '실'일까 남희헌 기자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공장서 염산 유출 사고, 600여 근로자 대피 김호현 기자
HD현대미포 LNG 추진 컨테이너선 프랑스 해운사에 인도, 주문 10척 중 4번째 김호현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LG디스플레이 내년 흑자전환 노려, 정철동 차량용 올레드로 ‘실적반등’ 가속 김바램 기자
애플 비전프로 차기작 포기하나, 삼성 LG '올레도스' 디스플레이 전망 불투명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