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Who
KoreaWho
기업과산업  공기업

공공기관 내년 2만3천 명 신규 채용, 김동연 "채용비리는 무관용"

임주연 기자 june@businesspost.co.kr 2017-12-20 17:55:4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공공기관이 내년에 2만3천 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하기로 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7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에 참석해 “내년에는 약 2만3천 명이 공공기관에 채용될 예정이고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을 상반기에 채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공공기관 내년 2만3천 명 신규 채용,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59156'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김동연</a> "채용비리는 무관용"
김동연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7 공공기관 채용 정보 박람회를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 부총리는 “공공기관은 보수나 안정성이 아니라 정부와 국민의 접점에서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신의 직장이라고 생각한다”며 “구직자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이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공공기관과 부설기관 등 353개 기관 가운데 323개 기관이 2018년에 2만2876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할 계획을 세웠다. 올해 채용인원 잠정치보다 약 800여 명이 더 늘어나는 것이다. 

기관별로 채용인원을 살펴보면 한국철도공사는 1600명, 한국전력공사는 1586명,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274명, 근로복지공단은 1178명, 경북대병원은 804명, 부산대병원은 740명, 전남대병원은 830명, 충남대병원은 554명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은 395명, 한국중부발전은 75명, 한국남동발전은 52명, 한국남부발전은 62명, 한국동서발전은 166명, 한국서부발전은 90명, 한국가스공사는 132명, 강원랜드는 68명 등의 채용계획이 있다. 

김 부총리는 최근 강원랜드 등에서 드러난 공공기관 채용비리와 관련해 재발을 방지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공공기관 채용비리로 청년 여러분이 많이 실망하는 상황이 있었다”며 “대학교 총장으로 재직하던 시절에 학생들이 얼마나 취업에 목말라하는지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채용비리는 청년의 꿈과 희망을 짓밟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채용비리가 적발될 경우 엄벌하는 등 무관용 원칙으로 우리사회에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 관행이 정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주연 기자]

인기기사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HBM3 인증 통과", 삼성 "테스트 진행중" 김호현 기자
최태원 “반도체 공장 하나 건설하는 데 20조, 세제 혜택만으로 감당 안 돼” 조승리 기자
국내 픽업트럭 시장 3년 만에 반토막, 기아 '타스만'과 KGM 'O100'이 분위기 .. 허원석 기자
DL이앤씨 갑작스런 수장 교체, 이해욱 그룹 건설 '전략 구심점' 절실 장상유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함안복합발전소 파워블록 수주, 가스터빈 수주 1조 넘겨 신재희 기자
전기차 수요 둔화로 리튬 가격 80% 하락,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 떠올라 김용원 기자
노사 갈등에 K조선 대목 놓칠라, 조선소 증설하는 중국에 발목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트럼프 지지’ 일론 머스크에 자충수 되나, 테슬라 수혜 단기간에 그칠 전망 이근호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캐나다 합작 배터리공장에 장비 반입, 모듈 양산 임박 이근호 기자
'서울은 남 이야기' 좀처럼 안 팔리는 지방아파트, 건설사 양극화 부추긴다 김바램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