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국민연금, 삼성중공업 합병에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4-11-17 21:27:0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민연금, 삼성중공업 합병에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왼쪽)과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국민연금이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 합병에 반대하고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했다.

국민연금의 이런 움직임에 따라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금액이 늘어나 합병이 좌초될 수도 있다. 설령 합병을 위협할 정도는 아니더라도 국민연금의 주식매수청구권 행사로 두 회사의 합병은 이미지가 구겨졌다.

국민연금은 17일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의 보유지분에 대해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했다.

국민연금이 보유하고 있는 지분 가운데 어느 정도에 대해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했는지 알려지지 않았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주식가격 차이가 많이 발생하면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할 수밖에 없다"며 "다만 보유 지분 전체에 대해 청구권을 행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민연금이 주식매수청구권을 일부 행사했다고 해도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가격과 주가의 차이가 많이 줄어들어 전체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금액이 두 회사의 합병에 영향을 끼칠 정도는 아닌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 주식매수청권 행사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돼 합병이 좌초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내놓는다.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청구권 행사 결과를 집계중이며 18일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엄경아 신영증권 연구원은 "삼성중공업이 밝힌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가격과 주가의 차이가 많이 줄어들어 투자자 입장에서 매수청구권을 행사할 요인이 떨어진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국민연금 등의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금액의 규모에 따라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은 합병을 해도 앞으로 상당한 자금부담을 안을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국민연금이 두 회사에 대한 대주주 권한을 보여주기 위해 상징적으로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한 것으로 파악한다.

국민연금은 기업배당 활성화에 초점을 맞춘 정부정책 변화에 따라 주식 의결권을 강화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주주가치를 높이고 적정 배당정책에 반하는 안건들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반대의사를 표명하기 시작했다.

국민연금의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 보유 지분가치는 최근 주가 하락으로 1200억 원 가량 줄었다.

국민연금은 지난 1월에도 현대제철과 현대하이스코의 분할합병에서 현대하이스코 주가가 매수청구행사가액을 5% 넘게 밑돌자 보유주식 가운데 40% 가량인 198만주에 대해 주식매수청권을 행사한 적이 있다.
 
현대하이스코는 이를 포함해 전체 지분의 7.7%에 대해 주식매수청구가 들어와 외부에서 1500억 원의 자금을 빌려 국민연금에게 줘야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치솟는 공사비에 미뤄지는 도시정비, '동상이몽' 건설사·조합 꼬이는 실타래 장상유 기자
삼성전자 MWC서 '갤럭시 링' 실물 첫 공개, 인공지능 체험관 마련 장은파 기자
현대건설 15년 만에 불가리아서 대형 원전 수주, 18조7천억 규모 장은파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41.9%, 8개월 만에 40%대 넘어서 김대철 기자
[인터뷰] 신영증권 연구원 엄경아① “업황 하락국면에 HMM 오너 공백 길어져 우려" 신재희 기자
TSMC 미국 반도체 투자 비판했던 창업주 장중머우, 일본 공장 설립 '대환영' 김용원 기자
3.1절에도 일본관광 '러시', 항공사 시즈오카·마쓰야먀 소도시까지 취항 늘려 신재희 기자
일본 반도체산업 육성 정책도 먹혔다, 정부 의지와 소부장 경쟁력 주효 김용원 기자
삼성디스플레이 올레드 점유율 심상찮은 하락, IT 패널 수요처 확대가 관건 김바램 기자
‘20조’ 청년희망적금 만기 돌아온다, 재투자 수요 ETF시장에도 눈길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