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권오갑, 현대중공업 노조 달랠 묘안 못찾아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4-11-17 20:35:4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임단협 협상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두 번째로 잔업투쟁에 들어가고 상경투쟁을 벌이기로 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 노조 달랠 묘안 못찾아  
▲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
권오갑 사장은 하루 빨리 노사와 협상을 마무리하고 경영정상화에 속도를 내려고 하지만 아직 묘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정병모 현대중공업 노조위원장은 17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회사는 기본급 중심의 임금 인상안을 포함해 노조의 임단협 요구안을 즉각 수용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요구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다음 주부터 강력한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지난 6개월 동안 50차례 교섭을 진행했지만 회사는 지난 5일 최종제시안을 내놓고 더 이상 교섭을 거부하고 있다"며 "회사는 변화된 현장정서를 받아들이기는커녕 노조활동에 개입해 조합원들의 분노를 자극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회사는 2분기에 이어 3분기까지 천문학적 적자수치를 발표하며 이를 핑계로 노조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지만 회사 발표를 신뢰하지 않는다"며 "회사가 과장급 이상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연봉제로 경쟁구도를 심화해 전체 노동자의 사기를 떨어트리고 회사발전을 가로막는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18일 연봉제 도입 반대를 위한 간담회를 열고 19일 서울 계동사옥 앞에서 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노조는 20일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1시간 동안 잔업거부에 들어간다. 이번 잔업거부는 지난달 31일에 이어 두 번째다.

현대중공업 안팎에서 노조가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노사가 교섭일정도 잡지 못하자 올해 안에 임단협이 타결될 수 있을까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회사는 두 분기 연속해 사상 최대 규모의 영업손실을 냈기 때문에 임금과 관련해 더 이상 양보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 5일 임금 3만7천 원(호봉승급분 포함), 격려금 300만 원+통상임금 100% 지급 등을 골자로 한 ‘수정 제시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노조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 노조 달랠 묘안 못찾아  
▲ 현대중공업노조 정병모 위원장이 지난 10월31일 오후 회사내 노조사무실 앞 광장에서 가진 중앙쟁대위 출범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동조합>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