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공기업

한국전력, LG전자와 협력해 직류전력 상용화 추진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2017-12-01 15:07:4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국전력, LG전자와 협력해 직류전력 상용화 추진
▲ 김시호 한국전력공사 부사장(왼쪽)과  송대현 LG전자 H&A(생활가전)사업본부 사장이 30일 경남 창원 성산구LG전자창원R&D센터에서 'DC전력공급·DC가전상용화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전력공사가 LG전자와 함께 에너지 효율이 좋은 직류(DC)전력의 상용화를 추진한다.

한국전력공사는 11월30일 경남 창원 성산구 LG전자창원R&D센터에서 김시호 한국전력 부사장과 송대현 LG전자 H&A(생활가전)사업본부 사장이 만나 ‘DC전력공급·DC가전상용화 협력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직류(Direct Current)전력은 교류(Alternating Current)방식과 달리 전력변환과정이 없어 변환과정에서 생기는 전력손실을 줄이고 에너지효율을 교류보다 5~15% 높일 수 있다. 태양광발전 같은 직류기반의 신재생에너지와 직류가전제품 사용자가 늘어남에 따라 직류전력을 공급할 필요성도 커졌다.

직류방식의 배전기술은 앞으로 교류(AC)방식을 밀어내고 주된 에너지 공급방식으로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 부사장은 “한국전력의 저압직류 공급기술은 상용화단계에 접어들었다”며 “LG전자의 직류가전개발과 함께 직류전력공급이 현실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송 사장은 “LG전자가 글로벌 가전시장을 선도하며 쌓은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다음 세대 에너지시대를 위한 환경구축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전력과 LG전자는 이번 협약에 따라 ‘DC홈(DCHome)’을 구축해 함께 직류전력을 표준화하고 직류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서비스와 사업모델을 만들기로 했다.

한국전력은 2020년 저압직류 공급을 목표로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고 LG전자는 직류를 활용한 가전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한국전력은 내년까지 진도 서거차도에 DC아일랜드를 구축하기로 했다. DC아일랜드는 직류를 사용하는 태양광발전을 저압직류배전망에 직접 연계해 가정에 공급하는 방법을 연구·개발하는 실증사업을 말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인기기사

LG전자 연구 및 전문위원 26명 신규 선발, 조주완 "미래 경쟁력 확보에 앞장" 윤휘종 기자
엔씨소프트 시총 청산가치에 근접, 박병무 '날개없는 추락' 막을 해법은 조충희 기자
'밸류업'에 울고 웃고, 자사주 사들인 금융지주 '회장님' 수익률 따져보니 김환 기자
AI폰 순풍 올라탄 삼성전자 스마트폰, 세계 1위 수성 복병은 카메라 김바램 기자
'알짜도 유찰' 도시정비 수주전 실종, 건설사 하반기 여의도 용산 압구정 겨냥 장상유 기자
차세대 리튬 배터리 상용화 임박, 전기차 캐즘 '보릿고개' 탈피 열쇠로 주목 이근호 기자
쿠팡플레이는 스포츠 SNL이 전부?, 박찬욱 ‘동조자’로 드라마 맛집도 노린다 윤인선 기자
프로야구 프로축구 역대급 흥행 예감, 은행권 4%대 금리 특판 예적금 봇물 박혜린 기자
[여소야대 2막] ‘정책방향 옳았다’는 윤석열, 에너지 정책 놓고 대충돌 불가피 이상호 기자
김동연 추진 경기북도 22대 국회서 탄력받나, 예산·법안·반대의견 '산 넘어 산' 이준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