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현대엘리베이터 목표주가가 낮아져, 해외법인 적자 계속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2017-12-01 09:30:1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엘리베이터 목표주가가 내려갔다. 해외법인의 적자가 계속돼 영업이익이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지윤 대신증권 연구원은 1일 현대엘리베이터 목표주가를 7만5천 원에서 6만7천 원으로 하향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현대엘리베이터 목표주가가 낮아져, 해외법인 적자 계속
▲ 장병우 현대엘리베이터 사장.

이 연구원은 “현대엘리베이터는 해외연결법인의 적자가 계속되고 있는데다 원자재 가격이 오르고 수익이 높은 제품의 비중이 줄어 본사 영업이익률이 조금 감소했다”고 파악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올해 3분기에 매출 5360억 원, 영업이익 390억 원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올해 3분기에 누적된 국내 승강기 설치대수가 15.8% 증가했고 국내 점유율도 소폭 오르면서 매출은 19.8% 늘었지만 해외법인 적자의 영향을 받아 영업이익은 28.3% 줄었다. 별도기준으로는 영업이익 480억 원을 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올해 매출 2조580억 원, 영업이익 1530억 원을 내고 내년에는 매출 2조1930억 원, 영업이익 1690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3분기에 해외법인 영업적자는 이전분기보다 30억 원 줄었다. 앞으로 비용절감으로 영업적자가 계속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연구원은 “현대엘리베이터는 내년 승강기 설치대수 성장률이 둔화할 것으로 보고 적극적 마케팅으로 대응할 계획을 세웠다”며 “마케팅비용 상승은 영업이익률을 떨어지게 하지만 곧 중국 제2공장을 착공해 중국법인의 이익이 좋아지고 터키에서 적자도 줄어 어느 정도 만회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글로벌 투자자에 '엔비디아 대안' 주목, "주가 저평가" 김용원 기자
삼성중공업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 6척 수주, 추가 12척 협상 중 김호현 기자
공공기관 경영평가 발표 임박, 작년 낙제생 코레일 LH 한전 올해 성적은? 이상호 기자
SK온, '상온에서 구동'되는 리튬메탈 배터리용 고분자 전해질 개발 나병현 기자
한화오션 원유운반선 3척 수주 임박, 오만과 그리스 선사에 2026년 인도 류근영 기자
DL이앤씨, 2450억 규모 GTX-B 재정구간 제3-1공구 노반시설 기타공사 수주 장상유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7.6%, 정당지지도 민주 39.8% 국힘 27.9% 김대철 기자
'애플 인텔리전스' 상용화 늦어져, AI 기능 고도화와 외국어 학습에 시간 필요 김용원 기자
ASML 차세대 '하이퍼NA' EUV도 속도 낸다, AI 반도체 공급망 주역으로 부상 김용원 기자
채권 재태크에 몰리는 개미, 개인투자용 국채 흥행에 ETF도 인기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