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최태원의 꿈, SK종합화학 '넥슬렌' 생산 시작

이계원 기자 gwlee@businesspost.co.kr 2014-11-16 17:21:4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SK종합화학이 울산공장에서 고성능 폴리에틸렌인 넥슬렌의 생산에 들어간다.

SK종합화학은 넥슬렌의 생산으로 내년부터 매년 23만톤씩 생산해 4천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최태원 회장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기업과 합작법인 설립을 주도하는 등 넥슬렌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오래 전부터 노력해 왔다.

  최태원의 꿈, SK종합화학 '넥슬렌' 생산 시작  
▲ 최태원 SK그룹 회장
SK종합화학은 낵슬렌 울산공장 시험가동을 마치고 이르면 12월 중 생산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넥슬렌은 SK종합화학이 제품의 개발과 공정 등 전체 과정을 100% 독자기술로 만든 고성능 폴리에틸렌의 브랜드 이름이다. 고부가 필름과 자동차 내장재, 케이블 피복, 과자봉지 등에 쓰인다.

넥슬렌이 생산하는 고성능 폴리에틸렌은 기존 제품보다 내구성과 투명성, 가공성 등이 우수하다. 지금까지 미국의 다우케미칼, 엑손모빌, 일본의 미쓰이화학 등 글로벌 화학회사들이 고성능 폴리에틸렌의 60% 이상을 생산해 왔다.

SK종합화학 관계자는 “해외 대형고객사들과 넥슬렌 판매를 협의하고 있다”며 “울산공장 전체 생산물량의 70%는 유럽과 중국 등 글로벌시장으로 수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그동안 넥슬렌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생산에 주력해 왔다. 최 회장은 SK그룹의 화학사업이 성장하려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화학기업인 사빅과 제휴해야 한다고 보고 2011년부터 꾸준히 합작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SK종합화학은 지난 5월 사빅과 넥슬렌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법인 설립계약을 맺었다.

SK종합화학은 내년 초까지 모두 6100억 원을 투자해 싱가포르에 합작법인을 세운다. 또 앞으로 3~5년 안에 사우디아라비아에 연산 100만 톤 규모의 제2공장 설립도 계획하고 있다.

SK종합화학은 5년 안에 글로벌 톱3에 들 수 있도록 생산량을 늘려 넥슬렌의 시장점유율을 높이기로 했다.

고성능 폴리에틸렌의 글로벌시장 규모는 연간 10조 원에 이르며 매년 10%씩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계원 기자]

인기기사

치솟는 공사비에 미뤄지는 도시정비, '동상이몽' 건설사·조합 꼬이는 실타래 장상유 기자
삼성전자 MWC서 '갤럭시 링' 실물 첫 공개, 인공지능 체험관 마련 장은파 기자
현대건설 15년 만에 불가리아서 대형 원전 수주, 18조7천억 규모 장은파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41.9%, 8개월 만에 40%대 넘어서 김대철 기자
TSMC 미국 반도체 투자 비판했던 창업주 장중머우, 일본 공장 설립 '대환영' 김용원 기자
[인터뷰] 신영증권 연구원 엄경아① “업황 하락국면에 HMM 오너 공백 길어져 우려" 신재희 기자
3.1절에도 일본관광 '러시', 항공사 시즈오카·마쓰야먀 소도시까지 취항 늘려 신재희 기자
일본 반도체산업 육성 정책도 먹혔다, 정부 의지와 소부장 경쟁력 주효 김용원 기자
삼성디스플레이 올레드 점유율 심상찮은 하락, IT 패널 수요처 확대가 관건 김바램 기자
‘20조’ 청년희망적금 만기 돌아온다, 재투자 수요 ETF시장에도 눈길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