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스닥지수 2년4개월 만에 760 넘어서, 바이오회사 주가 초강세

임용비 기자 yblim@businesspost.co.kr 2017-11-15 17:51:2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스닥지수가 기관투자자와 외국인투자자의 동반 매수에 힘입어 760선을 넘어섰다.

반면 코스피지수는 5거래일 연속으로 하락했다.
 
코스닥지수 2년4개월 만에 760 넘어서, 바이오회사 주가 초강세
▲ 15일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1.57포인트(1.53%) 오른 768.03에 장을 마쳤다.  <뉴시스>

15일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1.57포인트(1.53%) 오른 768.03에 장을 마쳤다. 장중에 773.05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경북 포항시에서 지진이 일어났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상승폭이 줄었다.

8일부터 6거래일 연속 오르며 2015년 7월24일(776.26) 이후 2년4개월 만에 종가 기준 760 선을 웃돌았다.

코스닥 하루 거래대금도 이전 최고치(2015년 4월22일)보다 2조6천억 원 늘어난 9조7천억 원에 이르며 사상 최고치를 새로 썼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신라젠 등 시가총액 상위에 올라있는 바이오주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한국지수에 편입된다는 소식에 기관투자자와 외국인투자자의 매수세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MSCI지수는 글로벌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가 발표하는 주가지수다. 전 세계의 많은 펀드가 이 지수를 참고해 투자하기 때문에 특정 종목이 여기에 편입되면 펀드자금이 유입되면서 매수세가 강해진다.

코스닥에서 기관투자자는 3515억 원, 외국인투자자는 1868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개인투자자는 5155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유통(6.4%)과 제약(4.2%), 방송서비스(2.7%), 통신방송(2.2%), 반도체(0.2%) 등이 지수상승을 이끌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보면 셀트리온(8.09%)과 셀트리온헬스케어(12.43%), 신라젠(8.39%), CJE&M(2.96%), 티슈진(5.69%) 등의 주가는 올랐다.

반면 로엔엔터테인먼트(-0.60%)과 메디톡스(-5.31%), 서울반도체(-0.32%) 등의 주가는 떨어졌다.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8.39포인트(0.33%) 하락한 2518.25로 거래를 마감했다. 9일부터 5거래일 연속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한국거래소는 “국제유가가 떨어지고 해외증시도 약세를 보이면서 외국인 매도세가 지속됐기 때문”이라고 파악했다.

코스피에서 외국인투자자는 650억 원, 개인투자자는 417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기관투자자는 818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가운데 현대차(0.62%)와 LG화학(1.15%), 삼성바이오로직스(3.14%), KB금융(0.88%) 등의 주가는 올랐다.

하지만 삼성전자(-1.04%)와 SK하이닉스(-1.68%), 포스코(-3.61%), 삼성물산(-1.07%) 등의 주가는 하락했다. 네이버 주가는 보합으로 장을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용비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공급 전망, 번스타인 "내년 HBM 시장 2배 성장" 김용원 기자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기후경쟁력포럼] 비즈니스포스트 '2024 기후경쟁력포럼' 성황리 마무리, 행사 빛내주.. 김홍준 기자
나오는 광고마다 임영웅 효과 ‘톡톡’, 대박 이어지는 비결 살펴보니 배윤주 기자
팀 쿡 "애플 인텔리전스는 인공지능과 다르다" 강조, 차별화 경쟁력에 자신감 김용원 기자
‘대왕고래’ 논란에 총대 멘 석유공사, 임기 만료 김동섭 역할은 어디까지 이상호 기자
일본 반도체 장비 절반은 중국으로 향한다, 구형 반도체 '덤핑' 추진 가능성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