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한전KPS 목표주가 하향, 실적 증가 더디고 인건비 부담 계속

박소정 기자 sjpark@businesspost.co.kr 2017-11-09 07:55:1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전KPS 목표주가가 내렸다. 실적 성장세가 둔화하고 인건비 부담이 지속된 점이 반영됐다.

강승균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9일 한전KPS의 목표주가를 5만6천 원에서 5만 원으로 11% 하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한전KPS 목표주가 하향, 실적 증가 더디고 인건비 부담 계속
▲ 정의헌 한전KPS 사장.

강 연구원은 “한전KPS의 3분기 매출이 예상보다 부진했다”며 “노후 화력발전을 폐쇄하면서 정비물량이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고 파악했다.

한전KPS는 올해 3분기에 실적전망치인 390억 원보다 크게 밑도는 321억 원을 냈다. 

서천화력 1, 2호기 등 오래된 화력발전소의 운영이 중단되면서 한전KPS의 올해 3분기 화력발전 매출이 지난해 3분기보다 8.6% 줄었다.

또 원자력정비기술센터 개보수와 관련한 매출인식이 끝나 대외 매출이 120억 원 줄어든 점도 실적 부진의 이유로 꼽혔다.

인건비 부담은 계속 남아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강 연구원은 “한전KPS가 하반기에도 60명을 추가로 채용할 것”이라며 “정부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논의하고 있어 비용 유연성 측면에서 부담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소정 기자]

인기기사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KB증권 "체코 원전 수주는 유럽 원전 진출 발판,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김홍준 기자
유럽연합 중국산 전기차 관세 철회하나,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일본 라피더스 내년 2나노 반도체 시범생산, "TSMC 추격 가능" 자신감 보여 김용원 기자
회장 100일 갓 넘은 정용진의 수시 인사, 신세계그룹에 '득'일까 '실'일까 남희헌 기자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공장서 염산 유출 사고, 600여 근로자 대피 김호현 기자
HD현대미포 LNG 추진 컨테이너선 프랑스 해운사에 인도, 주문 10척 중 4번째 김호현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LG디스플레이 내년 흑자전환 노려, 정철동 차량용 올레드로 ‘실적반등’ 가속 김바램 기자
애플 비전프로 차기작 포기하나, 삼성 LG '올레도스' 디스플레이 전망 불투명 김용원 기자

댓글 (1)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익명좋아
공기업은 산자부에서 정원을 정하는데, 정원 동결 상태에서 비정규직 정규직화 되면 인건비 부담이야 급증하는 것이 상식. 그러면, 정규직이 된 비정규직 인원 때문에 정규직으로 있는 사람들이 회사를 그만둬야 정부 정원을 맞출 수 있잖아. 정부는 이런 기업 부담에 대한 아무 생각없이 비정규직을 정규직화 하려는 건가? 정원을 다시 늘려주나? 늘리면 뭐하나? 발전정비업은 완전경쟁체제인데.결국 구조조정하라는 얘기인가?   (2017-11-09 08:4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