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구글 "검색결과 투명하다", '이해진 국감 발언' 정면반박

이승용 기자 romancer@businesspost.co.kr 2017-11-02 11:19:5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구글 본사가 이해진 전 네이버 이사회 의장의 국정감사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구글코리아는 2일 “이 전 의장이 최근 국정감사에서 구글과 관련해 발언한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이는 본사 차원의 입장발표”라고 밝혔다.
 
구글 "검색결과 투명하다", '이해진 국감 발언' 정면반박
▲ 이해진 전 네이버 이사회 의장이 10월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구글은 “이 전 의장의 국정 감사 발언과 관련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의장은 10월31일 국정감사에서 “네이버가 겪고 있는 허위클릭과 검색어 조작 등의 문제는 구글도 겪고 있는 문제”라며 “국내에서는 구글의 점유율이 낮아 상대적으로 깨끗해 보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 전 의장은 구글이 한국에 세금을 내지 않고 있으며 고용창출에도 기여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구글은 이 전 의장의 발언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구글은 “구글의 검색결과는 100% 알고리즘 순위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금전적 또는 정치적 압력에 영향을 전혀 받지 않는다”며 “구글은 검색결과의 객관성과 공정성 및 투명성에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세금과 고용 문제와 관련해서도 이 전 의장의 발언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보였다.

구글은 “한국에서 세금을 납부하고 있으며 국내 세법과 조세조약을 준수하고 있다”며 “현재 구글코리아에는 수백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이 외에도 크리에이터, 개발자 및 기업 지원을 통해 한국의 고용증대에 기여한 점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인기기사

SK온, '상온에서 구동'되는 리튬메탈 배터리용 고분자 전해질 개발 나병현 기자
폐분리막이 파우치로 재탄생, LG에너지솔루션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진행 나병현 기자
채권 재태크에 몰리는 개미, 개인투자용 국채 흥행에 ETF도 인기 박혜린 기자
신세계백화점 서울 강남점 VIP 고객 ‘정조준’, 올해 VIP 매출 비중 50% 넘긴다 김예원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AI 선두 수성 '이상 무', 음성인식 비서 개선에 힘준다 김바램 기자
ASML 차세대 '하이퍼NA' EUV도 속도 낸다, AI 반도체 공급망 주역으로 부상 김용원 기자
윤석열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마치고 귀국, 정진석 이상민 마중 윤휘종 기자
쌍용건설과 KT 공사비 소송 본격화, 물가변동 배제특약 무효 가능성에 촉각 장상유 기자
대통령실 "상속세와 종부세 부담 대폭 완화, 금투세도 폐지가 기본 입장" 윤휘종 기자
대형제약사 너도 나도 건기식 진출, 레드오션 조짐에 자금줄 역할 물음표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