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사이버사, 문재인 이효리 이승엽 등 33명의 SNS동향 파악"

임주연 기자 june@businesspost.co.kr 2017-10-12 11:18:4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2011년부터 2012년까지 문재인 대통령과 가수 이효리씨, 야구선수 이승엽씨 등 유명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동향을 청와대에 보고한 사실이 확인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이명박 정부 시절 사이버사가 청와대에 올린 일일 국내외 사이버 동향 보고서를 열람한 뒤 “이명박 정부는 유명인사 33명의 SNS 동향을 파악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사이버사, 문재인 이효리 이승엽 등 33명의 SNS동향 파악"
▲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 의원에 따르면 사이버사는 문 대통령이 특전사 복무시절 사진을 게시한 인터넷 커뮤니티와 이명박 정부의 불법 사찰을 놓고 문제를 제기한 트위터 글을 청와대에 보고했다. 

이효리씨가 ‘세상에 불만이 있다면 투표해달라’고 한 트위터 글과 홍준표 의원이 제기한 아름다운재단 모금액의 좌파지원 의혹에 따른 네티즌 여론 등도 보고서에 적었다. 

2011∼2012년 당시 사이버사의 SNS 동향 파악 대상을 살펴보면 야권 인사는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합기술대학원장, 손학규 박기춘 민주당 의원, 정봉주 전 의원 등이 있었다. 

당시 여권 인사인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 정몽준 홍준표 한나라당 의원 등도 포함됐다. 

연예인 이효리, 김여진, 김미화, MC몽, 김제동씨 등과 야구선수 이승엽씨, 작가 공지영, 이외수씨, 학자 곽노현, 우석훈, 조국, 진중권씨 등도 동향파악 대상이었다. 

주진우 기자와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문정현 신부, 신상철 칼럼니스트, 양영태 치과의사, 김성만 전 해군 작전사령관, 장진성 탈북시인, 김홍도 목사의 동향도 파악됐다. 

이 의원이 열람한 자료는 국방부가 1일 사이버사 댓글 재조사 태스크포스(TF) 중간조사 결과로 밝힌 462건의 청와대 보고 문서다. 대부분 사이버 방호작전·인터넷·SNS 여론동향을 정리한 보고서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주연 기자]

인기기사

현대차증권 “전고체 배터리 2028년 본격 확대, 삼성SDI 양산경쟁 앞서” 류근영 기자
쿠팡 '멤버십 가입비 인상' 무서운 진짜 이유, 김범석 플라이휠 전략 '순풍에 돛' 남희헌 기자
TSMC 차량용 반도체 파운드리 '잭팟', 인텔의 모빌아이 ADAS 신제품 수주 김용원 기자
첨단 파운드리 필수 '하이NA EUV' 경쟁 개막, 삼성전자 TSMC 인텔 각축전 김용원 기자
현대건설·GS건설·삼성E&A 사우디 자푸라 수주 정조준, 가스전 싹쓸이 기대 류수재 기자
화웨이 새 스마트폰 출시에 미국정부도 '촉각', 반도체 기술 발전 성과가 관건 김용원 기자
HLB, 세계 최대 바이오 단지인 미국 보스턴에 사무소 설립 김민정 기자
한국전력 한전KDN 지분 매각 반대 직면, 헐값 매각·민영화 논란 터져나와 김홍준 기자
KB증권 “HBM 경쟁 심화는 국내 반도체장비업체에 기회, 한미반도체 수혜” 박혜린 기자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31.8%로 하락,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 1위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