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스피 또 상승, 북한 리스크와 외국인 매도 이겨내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7-08-16 16:27:5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스피지수가 북한 리스크 완화에 영향을 받아 2거래일 연속 올랐다.

코스피지수는 16일 직전거래일보다 14.04포인트(0.60%) 오른 2348.26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또 상승, 북한 리스크와 외국인 매도 이겨내  
▲ 코스피지수는 16일 전거래일보다 14.04포인트(0.60%) 오른 2348.26에 거래를 마쳤다.<뉴시스>
장중에 2350선을 넘기도 했지만 외국인투자자가 순매도세로 돌아서면서 상승폭이 줄었다. 외국인투자자는 5거래일 연속 순매도세를 나타냈다.

미국과 북한 사이의 갈등이 높아지고 있었지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4일 전략군사령부를 시찰하면서 괌 포위사격과 관련해 미국의 행태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지며 개인투자자를 중심으로 투자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16일 워싱턴포스트(WSJ) 등 외신에 따르면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도 15일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 대화하기 위한 방법을 찾는 데 계속 관심을 둘 것”이라고 말해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위험이 낮아졌다는 관측이 우세해졌다.

마주옥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북한이 추가 도발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극단적인 상황에 이르기는 힘든 만큼 지정학적 위험은 정점을 지나고 있다”며 “코스피는 바닥을 딛고 반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개인투자자들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코스피에서 개인투자자는 1571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외국인투자자는 1038억 원, 기관투자자는 669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삼성전자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6만 원(2.67%) 오른 231만 원에 거래를 마쳤다. 10일 2달여 만에 230만 원 아래로 떨어진 뒤 3거래일 만에 다시 회복했다.

그 밖에 주가가 오른 종목의 상승폭을 살펴보면 SK하이닉스 1.54%, 한국전력 1.03%, 네이버 1.03%, 삼성물산 1.51%, LG화학 0.58%, 삼성생명 0.41% 등이다.

반면 포스코(-2.00%)와 신한금융지주(-0.75%) 등의 주가는 떨어졌다. 현대차 주가는 전거래일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코스닥지수는 16일 전거래일보다 5.54포인트(0.88%) 오른 634.91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에서 외국인투자자는 589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개인투자자는 305억 원, 기관투자자는 223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BMW 스웨덴 배터리회사 3조 규모 주문 전격 철회, 삼성SDI 대안으로 부상 김호현 기자
엔비디아 주가 고공행진에 서희건설 "더 살 걸", 미국 주식 뭘 들고 있나 보니 류수재 기자
산업은행·해양진흥공사 HMM 전환사채 전환권 행사, 지분율 둘 다 30%로 신재희 기자
수술대 오른 SK그룹, 최창원 계열사 통·폐합과 인력 구조조정도 ‘메스’ 나병현 기자
이종섭 임성근 신범철 '채 상병 특검법안 청문회' 증인 선서 거부, "법적 권리" 김대철 기자
테슬라 전기차용 LFP 배터리 자체 생산하나, ESS용에서 확장할 가능성 이근호 기자
티빙 1년 만에 확 바꿔놓은 승부사 최주희, 웨이브와 합병 지연은 '뜻밖' 윤인선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정당지지도 국민의힘 32% 민주당 28% 조장우 기자
신성통상 49년 만에 비상장회사로, 염태순 오너일가 향한 배당 본격화하나 남희헌 기자
KG모빌리티 판매량 늘리기 안간힘, 곽재선 '팔 수 있다면 세계 어디든 간다' 이사무엘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