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권오갑, 현대중공업 파업사태 복병 만나 당황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4-10-01 15:32:0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이 파업 찬반투표를 벌이고 있는 노조의 마음을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노조원 성향을 분석한 자료가 공개되면서 노조의 반발이 터져나오는 등 뜻밖의 복병을 만났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일 회사 해양사업부 사무실에서 조합원의 성향을 분석한 상부보고용 면담계획서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권오갑, 현대중공업 파업사태 복병 만나 당황  
▲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
이 면담계획서에서 팀장 1명과 반장 2명이 나서 노조원들과 개별면담을 하고 파업 찬반의사를 파악해 등급을 매겨놓았다.

노조원 등급은 A, BA, BB, BC, C 등 다섯 등급으로 분류돼 표시됐다. A등급 회사 편을 드는 경우고 C등급은 노조에 동조하는 성향으로 분류했다.

면담계획서에 개별 노조원에 대해 “30년 근무하면서 위기의식을 느낌. 파업만은 안된다”, “자기공명영상(MRI) 촬영결과 미세출혈 목디스크, 다친 부위 쪽 머리에서 주기적으로 통증 나타남. 임단협은 신경도 못씀” 등 구체적 면담 내용도 기록돼 있었다.

특히 한 노조원에 대해 “오엘(OL) 요원 추천”이라고 적어 놓아 거센 반발도 불렀다. 오엘 요원은 다른 동료 조합원들의 동향이나 발언 내용 등을 은밀히 파악해 회사에 보고하는 사람을 말한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임단협 협상중 회사 관리자들이 끊임없이 조합원들을 개별면담하며 집회에 가지 마라, 투표에 참여하지 마라고 회유하고 협박해 온 실체가 드러났다”며 “조합원 한 사람 한 사람 머릿속에 뭐가 들었는지 스캔하듯이 모두를 정밀 분석했다는 반인륜적 처사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나 회사는 면담계획서가 회사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현대중공업은 “일부 부서 팀장 등이 어려워진 회사 경영사정을 노조원들에서 이해시키려고 면담해 임의로 작성한 문서로 보인다”며 “회사의 공식지시나 방침과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이 자료가 공개되면서 권오갑 사장은 노조로부터 신뢰를 얻기 위해 했던 노력이 물거품이 될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권 사장은 그동안 출근길에 직원들과 손을 잡으면서 “한번만 믿어달라, 힘을 합치자”며 신뢰를 얻기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현대차의 임단협 잠정합의안이 현대중공업 노조의 파업 찬반투표 결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업계는 내다본다.

현대중공업의 한 관계자는 “현대중공업 노조원들이 현대차의 임단협 협상결과에 눈높이를 맞추고 있다”며 “현대차의 협상타결에 따라 현대중공업 노조원들의 투표결과도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노조의 한 관계자는 “조합원들이 회사의 기본급과 성과급이 범현대기업인 현대자동차의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고 인식하고 있고 기대심리도 높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치솟는 공사비에 미뤄지는 도시정비, '동상이몽' 건설사·조합 꼬이는 실타래 장상유 기자
삼성전자 MWC서 '갤럭시 링' 실물 첫 공개, 인공지능 체험관 마련 장은파 기자
현대건설 15년 만에 불가리아서 대형 원전 수주, 18조7천억 규모 장은파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41.9%, 8개월 만에 40%대 넘어서 김대철 기자
[인터뷰] 신영증권 연구원 엄경아① “업황 하락국면에 HMM 오너 공백 길어져 우려" 신재희 기자
TSMC 미국 반도체 투자 비판했던 창업주 장중머우, 일본 공장 설립 '대환영' 김용원 기자
3.1절에도 일본관광 '러시', 항공사 시즈오카·마쓰야먀 소도시까지 취항 늘려 신재희 기자
일본 반도체산업 육성 정책도 먹혔다, 정부 의지와 소부장 경쟁력 주효 김용원 기자
삼성디스플레이 올레드 점유율 심상찮은 하락, IT 패널 수요처 확대가 관건 김바램 기자
‘20조’ 청년희망적금 만기 돌아온다, 재투자 수요 ETF시장에도 눈길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