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유진투자 "유한양행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 미국 FDA 승인 기대"

장은파 기자  2024-07-09 09:06:3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유한양행 주식 투자의견이 매수로 유지됐다.

미국에서 유한양행의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성분명 레이저티닙)과 이중항체 폐암치료제 리브리반트(성분명 아미반타맙) 병용요법이 8월 중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신약 승인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는 점 등이 반영됐다.
 
유진투자 "유한양행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 미국 FDA 승인 기대"
▲ 9일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유한양행(사진)이 미국과 유럽에서 올해 합산 마일스톤(단계별수수료)으로 700억 원을 수령할 것으로 전망됐다.

권해순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9일 유한양행 목표주가를 11만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8일 유한양행 주가는 8만74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권 연구원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8월 중에 레이저티닙과 아미반타맙 병용요법이 신약으로 승인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신약 승인을 받을 경우 2030년까지 50억 달러로 성장할 전망”이라고 바라봤다.

존슨앤드존슨은 유한양행의 레이저티닙 이중항체 아미반타맙 병용요법을 우선심사 대상으로 신청했다. 미국 FDA는 이 신청을 받아들여 8월 중에 품목허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레이저티닙과 아미반타맙 병용요법이 품목허가 승인을 받는다면 2030년까지 미국과 유럽에서 매출 50억 달러 이상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레이저티닙과 아미반타맙 병용요법이 타깃으로 하는 EGFR 변이 비소세포페암 시장 규모는 경쟁약물인 타그리소 매출을 기준으로 2024년 58억 달러(약 8조 원)에서 연평균 7~8%씩 증가해 2030년까지 100억 달러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과 유럽에서 병용요법이 허가되면 유한양행이 받을 예상 마일스톤(단계별 수수료)은 700억 원으로 전망됐다.

유한양행은 국내에서도 이미 1차 치료제로 렉라자가 처방됨에 따라 올해 국내에서 매출 1천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권 연구원은 “대부분 투자자들이 레이저티닙과 아미반타맙의 미국 FDA 승인 이후 단기적 모멘텀 소멸에 따른 차익 실현 물량이 대거 나와 유한양행의 주가 하락을 우려하고 있다”며 “하지만 2024년에 투자자들이 기대하고 있는 유한양행이 보여줄 긍정적 이벤트들이 현실화돼 실적 성장으로 나타난다면 주가 조정은 단기에 그치고 기업가치는 지속적으로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내다봤다.

유한양행은 올해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40억 원, 영업이익 1310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23년과 비교해 매출은 7.8%, 영업이익은 131.6% 늘어나는 것이다. 장은파 기자

인기기사

한수원 체코 원전 수주에 웨스팅하우스 "동의 없이 불가능", CEZ "상황 주시" 김용원 기자
테슬라 4680 배터리 자체 생산 포기할 가능성, LG엔솔 수혜 전망 떠올라 김용원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버즈3 프로 예정대로 24일 출시, “품질 검사 강화해 재점검” 류근영 기자
한화그룹 5개 계열사 'RSU 제도' 팀장까지 확대, "주인의식 강화 효과" 나병현 기자
[미디어토마토] 국민 54.1% “윤석열 탄핵소추 청원 청문회 개최에 찬성” 조장우 기자
한수원 체코 원전사업에 현지 전문가 회의적, "비용 증가와 기술분쟁 리스크" 김용원 기자
황주호 한수원 원전 수주 끝까지 챙긴다, "웨스팅하우스와 소송 합의 볼 것" 김홍준 기자
윤석열 탄핵청문회 입장하던 전현희 부상 당해, 정청래 “형사고발 검토” 김대철 기자
LG전자 칠러 신제품 터보 히트펌프, ‘올해의 에너지위너상’ 대상 수상 나병현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미국서 SMR 수주 기대 커져, 박정원 두산그룹 사업개편 주주 불만 잠재..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