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금융  금융

채이배 "거래소, 공공기관 해제 뒤 방만경영 극심"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16-10-13 18:06:3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국거래소를 다시 공공기관으로 지정해 방만경영을 막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채이배 국민의당 의원은 13일 거래소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거래소가 공공기관에서 해제된 뒤 예산을 방만하게 집행하고 있는 정황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2015년 1월 공공기관에서 지정해제돼 공직유관단체로 바뀌었다.

  채이배 "거래소, 공공기관 해제 뒤 방만경영 극심"  
▲ 채이배 국민의당 의원.
채 의원에 따르면 거래소는 2015년에 임직원 급여로 907억 원을 썼는데 2014년 789억 원보다 14.9% 증가했다. 거래소 이사장을 비롯한 임원들도 2015년에 평균 연봉 47억 원을 받았는데 2014년 33억 원보다 42.4% 늘었다.

거래소는 올해 증권시장 기념 사내행사에 쓴 예산 5억479만 원 가운데 4억7100만 원(93.3%)을 직원 785명에게 60만 원 상당의 정장 2벌씩을 사주는 데 쓰기도 했다.

거래소는 같은 사내행사를 2013년부터 열었는데 이때 사용한 돈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2630만 원, 2014년 1926만 원, 2015년 1641만 원이다. 이 사내행사에 최근 3년 동안 매년 2065만 원 수준을 썼는데 공공기관에서 해제된 뒤 예산이 갑자기 25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채 의원은 “거래소는 공적기능을 수행하는데도 공공기관에서 지정해제되자마자 임직원의 보수를 올리고 1시간짜리 행사에 5억 원을 집행했다"며 "이는 거래소가 외부감독을 받아야 하는 기관임을 스스로 증명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거래소는 증권시장을 관리하고 운영하는 업무를 거의 독점적으로 영위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며 “과거에 ‘도덕적 해이’를 보였고 지금도 방만경영을 하고 있는 만큼 공공기관으로 다시 지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찬우 거래소 이사장은 이날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2015년 급여의 경우 거래소가 2013~2014년 기재부 경영평가에서 낮은 등급이 매겨져 보너스를 받지 못했는데 2015년에 B등급을 받으면서 그동안 못 받았던 보너스가 책정된 영향이 컸다”고 해명했다.

정 이사장은 사내행사 예산을 크게 늘렸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올해는 자본시장 개설 60주년이라는 특수성이 있다”며 “공공기관에서 지정해제될 때 복리후생비가 많이 깎였던 부분을 보완하고 직원들의 사기도 올려주기 위해 예산을 늘려 집행했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SK하이닉스-TSMC 강해지는 'HBM 동맹', 삼성전자 버거워지는 추격전 나병현 기자
기아 모하비 단종하고 셀토스 모델 늘리고, 전기차 시대 내연차 황혼기 다르다 허원석 기자
삼성전자 파운드리서 구글도 이탈, 첨단 미세공정 개선 급선무로 떠올라 김바램 기자
도시정비 속도 내고픈 서울시, 주민갈등 발목잡혀 신통기획 '신통찮네' 김지영 기자
대우건설 '써밋' 자체사업으로 부산 공략, 백정완 고수익 타운화 전략 통할까 류수재 기자
[분양진단] GS건설 올해 분양사업 순항할까, 마포자이힐스테이트 라첼스 주목 장상유 기자
[플라스틱 순환경제] EU·미·중 포함 각국 플라스틱 사용·재활용 규제 확대, 한국도 .. 손영호 기자
호주 정부, 한화오션·HD현대중공업에 9조 규모 군함 건조 세부 계획안 요구 김호현 기자
영국 낙후지역 확 바꾼 건축계 죽마고우, 더현대광주 디자인 랜드마크로 만든다 윤인선 기자
젠슨 황 엔비디아 지분가치 913억 달러, 5년 만에 30배 늘어 세계 갑부 17위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