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독일 폴크스바겐과 중국 JAC 합작회사, ‘나트륨 배터리’ 전기차 수출 시작

이근호 기자 leegh@businesspost.co.kr 2024-02-23 12:16:3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독일 폴크스바겐과 중국 JAC 합작회사, ‘나트륨 배터리’ 전기차 수출 시작
▲ 폴크스바겐과 협력하는 중국 이웨이가 나트륨 배터리를 탑재한 차량을 해외로 수출하기 시작했다. 사진은 수출되는 차량인 E10X로 뒷좌석 공간과 적재 공간이 합쳐져 있는 해치백 형태다. <장화이자동차>  
[비즈니스포스트] 중국 전기차 제조사가 ‘나트륨(소듐)이온 배터리’를 탑재한 차량을 수출하기 시작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2일(현지시각) 전기차 전문매체 일렉트라이브에 따르면 장화이자동차(JAC) 그룹 산하의 전기차 브랜드 이웨이(Yiwei)는 중남미 지역으로 5천 대의 나트륨 배터리 차량 수출 절차를 밟고 있다. 

수출 차량에는 23.2킬로와트시(㎾h) 용량의 배터리팩이 탑재됐으며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 20분이 걸린다.

중국 배터리 제조사인 ‘하이나 배터리’가 원통형 나트륨 배터리셀을 제작해 이웨이에 공급한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는 230㎞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렉트라이브는 “올해 하반기 300㎞ 주행거리를 가진 이웨이의 나트륨 배터리 차량이 새로 나올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웨이는 독일 완성차업체 폴크스바겐이 장화이자동차와 합작해 설립한 회사다. 폴크스바겐이 지분 75%를 보유하고 있다. 

이웨이의 나트륨 배터리 차량은 2023년 12월27일 양산을 시작했다. 양산을 시작한 지 2달여 만에 첫 수출길에 오르는 셈이다. 

일렉트라이브는 샤 순리(Xia Shunli) 이웨이 최고경영자(CEO)가 현지 언론을 통해 “나트륨 배터리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대체하는 중요 제품이 될 것”이라고 발언한 내용을 덧붙였다. 이근호 기자

인기기사

인텔 1.8나노 파운드리 수주에 미국정부 도움 받는다, 군사용 반도체 생산 김용원 기자
삼성중공업, 가스공사에 ‘3900억 배상’ 구상권 청구 소송 제기 류근영 기자
애플도 엔비디아 의존 피한다, 구글 MS 뒤따라 자체 AI 서버용 반도체 설계 김용원 기자
한화솔루션 중국 공세에 태양광 실적 부진 늪, 김동관 미국 집중 공략으로 승부 김호현 기자
토스뱅크, 미국 포브스 선정 '세계 최고 은행'에 2년 연속 한국 1위 이동현 기자
"뚜껑 따면 레몬이 둥실", CU 국내 유통업계 최초 생레몬 하이볼 출시 김예원 기자
뉴진스 컴백 1달 앞두고 하이브-어도어 삐거덕, 민희진 '이별 결심' 대가는 장은파 기자
한화엔진 1분기 영업이익 194억으로 377% 증가, 매출도 47% 늘어 류근영 기자
현대엔지니어링 분기 매출 첫 4조 돌파, 홍현성 올해 수주 쌓아 성장 가속페달 류수재 기자
키움증권 “LG화학 목표주가 하향, 수익성보다 설비투자 부담 커지는 시점”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