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아람코 '지속가능한 신에너지 기업' 광고 그린워싱 논란, 시민단체 금지 요구

손영호 기자 widsg@businesspost.co.kr 2024-02-22 11:09:2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아람코 '지속가능한 신에너지 기업' 광고 그린워싱 논란, 시민단체 금지 요구
▲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정유회사 아람코 홈페이지에 사용된 홍보문구. '저탄소 연료 등 신에너지원을 개발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사우디 아람코>
[비즈니스포스트]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가 내놓은 광고가 유럽 시민단체들로부터 ‘그린워싱’ 지적을 받았다.

21일(현지시각) 유로뉴스에 따르면 영국의 ‘화석연료 없는 축구협회(Fossil Fuel Free Football)’, 독일의 ‘신기후연구소(New Climate Institute)’ 등 시민단체들은 그린워싱을 사유로 영국과 네덜란드 당국 등에 사우디 아람코 광고 금지 처분을 신청했다.

그린워싱(Green washing)이란 상품이나 제품의 환경적 속성이나 효능을 허위로 혹은 과장되게 표현해 친환경 이미지를 얻어 경제적 이득을 취하는 것을 말한다.

아람코는 영국 언론 파이낸셜타임스 등에 게재된 광고에 ‘저탄소 연료’, ‘지속가능한 신에너지 기업’ 등 오해의 소지가 있는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린워싱 감시단체 ‘레클라메 포시엘브리(Reclame Fossielvrij)’는 유로뉴스를 통해 “전문가에 의뢰해 사우디 아람코가 홍보한 연료를 분석한 결과 실제 탄소 저감 효과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들 시민단체는 아람코가 세계 최대 자동차경기 '포뮬러원(F1)'을 통해 유럽연합에 화석연료 사용을 늘리기 위한 로비 활동을 벌이고 있는 정황도 포착됐다고 주장했다.

프랭크 휘싱어 '화석연료 없는 축구협회' 대표는 유로뉴스를 통해 “사우디 아람코는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며 “우리가 사랑하는 스포츠 경기를 악용해 화석연료 채굴 활동을 정당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유로뉴스에 따르면 포뮬러원 주최 측은 최근 주요 후원자인 아람코를 대리해 유럽연합 고위 관계자들과 ‘내연기관 판매 금지 규제(ICE Phase Out)’ 완화를 협상했다.

내연기관 판매 금지란 유럽연합이 지역 내에서 내연기관차 판매를 2035년부터 일괄적으로 금지하는 규제를 말한다.

포뮬러원 측 관계자는 유로뉴스에 “우리는 지속가능한 연료의 잠재력을 믿고 있다”며 “정책 입안자들에게 그 증거와 우리 견해를 적극적으로 피력해왔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앤드류 심스 신기후연구소 공동국장은 “포뮬러원은 아람코가 스포츠 팬들의 마음을 악용해 허위 정보를 퍼뜨리는 것에 일조했다”며 “기후붕괴(climate breakdown)를 앞둔 상황에서 이러한 허위 광고 행각들은 우리가 필요한 행동을 취하는 데 방해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손영호 기자

인기기사

현대차증권 “전고체 배터리 2028년 본격 확대, 삼성SDI 양산경쟁 앞서” 류근영 기자
쿠팡 '멤버십 가입비 인상' 무서운 진짜 이유, 김범석 플라이휠 전략 '순풍에 돛' 남희헌 기자
TSMC 차량용 반도체 파운드리 '잭팟', 인텔의 모빌아이 ADAS 신제품 수주 김용원 기자
첨단 파운드리 필수 '하이NA EUV' 경쟁 개막, 삼성전자 TSMC 인텔 각축전 김용원 기자
현대건설·GS건설·삼성E&A 사우디 자푸라 수주 정조준, 가스전 싹쓸이 기대 류수재 기자
화웨이 새 스마트폰 출시에 미국정부도 '촉각', 반도체 기술 발전 성과가 관건 김용원 기자
HLB, 세계 최대 바이오 단지인 미국 보스턴에 사무소 설립 김민정 기자
한국전력 한전KDN 지분 매각 반대 직면, 헐값 매각·민영화 논란 터져나와 김홍준 기자
KB증권 “HBM 경쟁 심화는 국내 반도체장비업체에 기회, 한미반도체 수혜” 박혜린 기자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31.8%로 하락,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 1위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