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정책

독일 정부 그린수소 수입에 38억 달러 투입, 철강·화학산업 탈탄소화 지원

손영호 기자 widsg@businesspost.co.kr 2024-02-21 10:45:4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독일이 자국 산업 탈탄소화를 지원하고자 그린수소 수입을 확대한다.

20일(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독일 연방정부는 38억 달러(약 5조 원) 규모 자금을 마련해 2027년부터 2036년까지 그린수소 수입량을 늘리고 관련 인프라를 설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독일 정부 그린수소 수입에 38억 달러 투입, 철강·화학산업 탈탄소화 지원
▲ 1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수소 전시회 로고. <연합뉴스>

그린수소란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온실가스 배출 영향을 최소화한 수소를 말한다.

독일 경제부(Bundesministerium für Wirtschaft und Klimaschutz)는 공식성명을 통해 “이번 자금 투입 목적은 친환경 수소의 공급과 수요를 모두 늘리는 데 있다”며 “자금은 정부가 운영하는 공적 기금 ‘기후와 전환 펀드(Klima- und Transformationsfonds)’를 통해 마련한다”고 설명했다.

독일이 그린수소 수입을 확대하는 이유는 산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철강과 화학이 구조상 전력화(electrification)가 어렵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철강과 화학산업의 탈탄소화를 위해선 전력 외 청정에너지원 즉 그린수소가 필수적이라고 보고 독일 정부가 그린수소 확보에 자금을 투입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에 마련한 자금은 대부분 높은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는 수소를 산업 분야별로 알맞은 가격에 공급하기 위해 사용된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번 자금 투입은 2021년 독일 정부가 공식 출범시킨 ‘H2글로벌’ 계획의 일환이다.

‘H2글로벌’ 계획이란 글로벌 시장에서 수소(H2)를 조달하기 위한 독일 정부의 전략을 뜻한다.

독일 정부는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수소를 될 수 있는 한 싸게 사온 뒤 국내에서 가장 높은 가격을 부르는 구매자에게 판매한다는 구상이다. 독일 경제부 공식 홈페이지 표현에 따르면 '이중경매'라고 부르는 방식이다.

계획 실천에 필요한 추가 자금 확보를 위해 독일 경제부는 유럽집행위원회(EC)와도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럽의 컨설팅기업 '에이프리(AFRY)'의 수소 전문가 헬게 발렌은 로이터를 통해 “이건 시작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이번에 확보한 자금이 독일 수소경제 부양을 위해 충분한 양일지는 향후 수소 가격에 따라 다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이론상 H2글로벌을 통해 지원하는 금액은 1톤당 4달러 수준 금액 인하”라며 “이것을 이번에 확보한 자금으로 환산해보면 향후 10년 동안 수소 100만 톤을 구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AFRY 매니지먼트 컨설팅 분석에 따르면 수소 100만 톤은 독일 철강산업의 5%를 탈탄소화할 수 있는 양이다.

다만 독일 정부가 그린수소를 싸게 사올 수 있는 시장 여건이 조성될지는 미지수다.

수소사업 전문업체 웽거 하이드로젠(Wenger Hydrogen) 대표 데이비드 웽거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정부의 이번 발표는 향후 수입할 만큼 충분한 그린수소 공급망이 확보될 것이라는 낙관적 전망에 기초를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실적으로 현재 수소 업계는 필요한 양을 확보하기 위해 많은 숙제를 풀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손영호 기자

인기기사

인텔 1.8나노 파운드리 수주에 미국정부 도움 받는다, 군사용 반도체 생산 김용원 기자
삼성중공업, 가스공사에 ‘3900억 배상’ 구상권 청구 소송 제기 류근영 기자
애플도 엔비디아 의존 피한다, 구글 MS 뒤따라 자체 AI 서버용 반도체 설계 김용원 기자
한화솔루션 중국 공세에 태양광 실적 부진 늪, 김동관 미국 집중 공략으로 승부 김호현 기자
토스뱅크, 미국 포브스 선정 '세계 최고 은행'에 2년 연속 한국 1위 이동현 기자
"뚜껑 따면 레몬이 둥실", CU 국내 유통업계 최초 생레몬 하이볼 출시 김예원 기자
뉴진스 컴백 1달 앞두고 하이브-어도어 삐거덕, 민희진 '이별 결심' 대가는 장은파 기자
한화엔진 1분기 영업이익 194억으로 377% 증가, 매출도 47% 늘어 류근영 기자
현대엔지니어링 분기 매출 첫 4조 돌파, 홍현성 올해 수주 쌓아 성장 가속페달 류수재 기자
키움증권 “LG화학 목표주가 하향, 수익성보다 설비투자 부담 커지는 시점”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