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부동산신탁회사, 주택분양 호조로 상반기 순이익 급증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6-09-12 13:15:4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부동산신탁회사들이 저금리와 주택분양시장 호조세에 힘입어 상반기에 순이익이 크게 늘었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부동산신탁회사 11곳이 상반기 기준으로 순이익 1938억 원을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인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2% 늘었다.

  부동산신탁회사,  주택분양 호조로 상반기 순이익 급증  
▲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부동산신탁회사 11곳의 순이익은 상반기 기준으로 1938억 원으로 집계됐다.
회사별로 살펴보면 하나자산신탁이 상반기 기준으로 순이익 507억 원을 올려 가장 많은 이익을 냈다. 그 뒤를 한국토지신탁 392억 원, 한국자산신탁 248억 원 등 순이었는데 부동산신탁회사 11곳 모두 흑자를 올렸다.

부동산신탁회사 11곳은 상반기 기준으로 영업수익 3402억 원을 올렸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6% 늘었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주택시장의 호조세가 지속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부동산신탁회사 11곳의 자산은 상반기 기준으로 2조1766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보다 1507억 원 증가했는데 자기자본은 975억, 부채는 523억 늘었다.

재무건정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영업용순자본비율(NCR)은 상반기 기준으로 평균 1016.6%로 나타났는데 지난해 말보다 58.6%포인트 낮아졌다. 부동산신탁회사들의 증권투자가 늘고 KB부동산신탁이 실시한 500억 원 규모의 배당이 이뤄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영업용순자본비율이란 금융투자회사의 재무건전성을 보여주는 지표인데 영업용순자본을 총위험액으로 나눠 산출한다. 수치가 높을수록 재무상태가 좋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부동산신탁회사들의 영업용순자본비율은 낮아지긴 했지만 적기시정조치 기준인 150%를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라며 “모든 부동산신탁회사는 필요유지자기자본 요건인 70억 원도 충족해 재무건전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전체 부동산신탁회사는 6월 말 기준으로 수탁고 148조9천억 원으로 집계됐는데 지난해 말보다 9조1천억 원(6.5%) 늘었다. 관리형 토지신탁과 담보신탁, 차입형토지신탁 모두 지난해 말보다 늘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차입형토지신탁 보수가 영업수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늘어나 금융시장과 부동산경기 변동에 따라 리스크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차입형토지신탁의 증가 추이와 주택분양시장 동향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차입형토지신탁보수가 영업수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2년 19.9%에서 2015년 30.5%로 늘어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32.3%로 나타났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5.7%로 급락, 총선 패배 책임은 윤석열 54.1% 김대철 기자
LG에너지솔루션 작년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 점유율 2위, 삼성SDI 4위 류근영 기자
구글 '픽셀9' 삼성전자 신형 엑시노스 5G 모뎀 탑재 전망, 위성통신도 지원 김용원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26.3%로 하락, 국힘 당권주자 유승민 26.3% 김대철 기자
여야 모두에게 ‘뜨거운 감자’ 이준석, 22대 국회서 '캐스팅보트' 존재감 키울까 이준희 기자
삼성중공업, 연기됐던 15억 달러 규모 캐나다 LNG 생산설비 착공 김호현 기자
테슬라 직원의 10% 해고 발표, 쇼룸과 공장 포함 인도 진출 채비는 착착 이근호 기자
버거킹 '단종 논란' 와퍼 '뉴와퍼'로 재출시, 가격은 기존과 동일한 7100원 남희헌 기자
메리츠증권 "현대로템 목표주가 상향, 실적 좋고 K2 전차 수출도 밝아" 허원석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2.6%로 하락, 민주 포함 야권 지지 60% 넘어서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