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총선
2024 총선
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대우조선해양 부실은 내부 통제시스템 붕괴 때문"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6-09-09 20:38:2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신대식 대우조선해양 전 감사실장이 대우조선해양의 부실원인으로 정치권의 영향에 따른 내부 통제시스템의 붕괴를 꼽았다.

신 전 실장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선·해운사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에서 김성식 국민의당 의원이 “대우조선해양이 망가진 내부적 원인이 무엇이냐”고 묻자 “내부통제시스템이 무너져 관리감독해야 하는 산업은행도 제대로 하지 못할 여건이 형성됐다”고 대답했다.

  "대우조선해양 부실은 내부 통제시스템 붕괴 때문"  
▲ 신대식 전 대우조선해양 감사실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선·해운사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에 출석해 청와대의 인사 개입 정황에 대해 말하고 있다. <뉴시스>
내부통제시스템이 무너지도록 영향을 미친 주체가 누구냐고 묻자 “정치권, 청와대 등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신 전 실장은 “퇴직할 때 산업은행을 통해서 청와대에서 세 사람을 내려 보내려고 해 대우조선해양에서 세 사람이 나가야 된다는 이야기를 분명하게 들었다”며 “그 사람들이 들어온 날짜가 2008년 10월1일자로 저와 다른 두 사람이 퇴직한 날짜와 동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 행정관 이모씨가 민유성 당시 산업은행 회장과 남상태 당시 대우조선해양 사장에게 연락했다고 당시 인사담당 임원이었던 장모씨가 내게 말했다”고 주장했다.

신 전 실장은 “(감사실 폐지로) 관리나 감독, 견제기능이 없다보니 경영자 입장에서 거리낌없이 경영을 한 것”이라며 “여러 사람들이 사람의 문제냐, 제도의 문제냐 지적하지만 저는 사람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유성 전 산업은행 회장은 "청와대 인사청탁에 대해서는 전혀 아는 바가 없다"며 신 전 실장의 주장을 부인했다.

민 전 회장은 당시 대우조선해양 감사실이 폐지된 데 대해 "상장회사라 감사실을 폐지하고 사외이사로 구성한 감사위원회로 제도를 바꾸겠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인기기사

22대 총선 성적 21대보다 국힘 5석 늘고 민주 5석 잃어, 조국혁신당 12석 개혁신.. 이준희 기자
미국 미시건주 홀란드 시의회, LG엔솔 배터리공장 확장 따른 인프라 계획 승인 김호현 기자
안철수 이름 석 자로 이기다, 친윤에 숨죽이다 국힘 대선주자 대안으로 부상 허원석 기자
태영건설 자금조달 순항에 워크아웃 청신호, 윤세영 워크아웃 문턱 넘나 류수재 기자
애플 새 아이폰에 AI기술 대거 탑재 '대반격', 노태문 삼성전자 AI폰 선두 지키기 .. 김바램 기자
이준석 3전4기 끝에 국회의원 배지, 개혁신당 향후 진로는 무거운 짐 김홍준 기자
LG엔솔 전기차 배터리 가뭄의 단비는 ESS, 김동명 ESS용 LFP배터리 강화 김호현 기자
4·10 총선 민주당 압승, '설화'와 '의료분쟁'이 정권심판 불길 더 키웠다 조장우 기자
더본코리아 '최대 매출'에 '아픈 손가락'도 없애, 백종원 'IPO 재수' 순항할까 남희헌 기자
경기 고양갑 민주 김성회 당선 확실, 녹색정의당 심상정 3위로 낙선 유력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