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이승훈, 가스공사 비리의혹 간부 13명 직위해제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6-08-31 17:55:1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국가스공사가 비리혐의를 받고있는 간부들을 직위 해제했다.

이승훈 사장이 윤리경영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가스공사는 31일 비상 임원회의를 열고 접대 의혹을 받고있는 간부 13명을 직위해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승훈, 가스공사 비리의혹 간부 13명 직위해제  
▲ 이승훈 한국가스공사 사장.
가스공사는 “감사원 감사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이런 조치는 이례적”이라며 “비위행위에 대한 엄중한 대처를 보여주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감사원은 가스공사 직원 30여 명이 폐쇄회로TV 구매와 관련해 납품사로부터 룸살롱 및 골프접대 등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를 포착하고 4월부터 6월까지 감사를 벌였다.

현재 보고서 작성 등 감사원 내부절차가 진행 중인데 감사원은 이들 가운데 일부에 대해 검찰수사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가스공사는 감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후속 징계절차에 착수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가스공사는 13일 혁신위원회를 출범해 비리 근절에 나서고 있다. 혁신위원회는 임직원의 비리를 근절하고 경영시스템을 쇄신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승훈 가스공사 사장은 18일 창립 33주년 기념식에서 청렴한 기업문화를 확립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이 사장은 “대내적으로 일벌백계하고 대외적으로 기관을 혁신해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재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SK그룹 사업재편 서두른다, 최태원 ‘해현경장’으로 ASBB 미래사업 승부 나병현 기자
현대차증권 “전고체 배터리 2028년 본격 확대, 삼성SDI 양산경쟁 앞서” 류근영 기자
TSMC 차량용 반도체 파운드리 '잭팟', 인텔의 모빌아이 ADAS 신제품 수주 김용원 기자
첨단 파운드리 필수 '하이NA EUV' 경쟁 개막, 삼성전자 TSMC 인텔 각축전 김용원 기자
현대건설·GS건설·삼성E&A 사우디 자푸라 수주 정조준, 가스전 싹쓸이 기대 류수재 기자
엘앤에프 양극재 대형 수요처 다변화 성과, 최수안 밸류체인 확장 본격 시동 류근영 기자
쿠팡 '멤버십 가입비 인상' 무서운 진짜 이유, 김범석 플라이휠 전략 '순풍에 돛' 남희헌 기자
화웨이 새 스마트폰 출시에 미국정부도 '촉각', 반도체 기술 발전 성과가 관건 김용원 기자
KB증권 "한화에어로 목표주가 상향, K9 자주포 루마니아 수출계약 임박" 이사무엘 기자
미국 반도체 보조금 '대형 발표' 남았다, 마이크론 메모리 투자 보조금 주목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