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롯데제과, 실적 개선해도 검찰수사로 주가 반등 힘들어

신동훈 기자 dhshin@businesspost.co.kr 2016-08-29 17:17:1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롯데제과가 3분기에 실적개선을 이루겠지만 주가가 본격적으로 반등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9일 “롯데제과 주가는 그룹 리스크 해소 전까지는 본격적인 반등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롯데제과, 실적 개선해도 검찰수사로 주가 반등 힘들어  
▲ 김용수 롯데제과 대표.
롯데제과는 3분기에 무더위에 따른 수요증가와 가격 정찰제 시행으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홍 연구원은 "2분기에 최악이었던 빙과업황을 감안하면 롯데제과 실적은 분명히 바닥을 찍었다”며 "국내 빙과 사업자들이 8월부터 2010년에 중단했던 아이스크림 정찰제를 전면 재도입한 것이 성수기효과와  더불어 3분기 실적개선이 기대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롯데제과는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5954억 원, 영업이익 557억 원을 낼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3분기에 비해 매출은 0.4% 줄지만 영업이익은 1.2% 늘어난 것이다.

3분기에 국내매출은 4634억 원, 해외매출은 1364억 원을 낼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국내매출은 1.9% 줄지만 해외매출은 5.4% 늘어나는 것이다.

홍 연구원은 "롯데제과는 국내 빙과 및 기타부문의 반등이 절실하다"며 "해외실적은 라하트가 부진하나 콜손이 고성장해 상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롯데제과의 해외 자회사인 라하트(카자흐스탄)와 콜손(파키스탄)은 올해 2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1.3% 감소하고 19.7% 증가했다.

홍 연구원은 그룹 리스크와 관련해 "시간이 문제 일 뿐 폭풍우는 결국 지나간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신동훈 기자]

인기기사

에코프로이노베이션 김윤태 “내년 2분기까지 전기차 반등 못해, 배터리 소재 생산 20%.. 김호현 기자
인텔 1.8나노 파운드리 수주에 미국정부 도움 받는다, 군사용 반도체 생산 김용원 기자
포스코홀딩스 회장 장인화 '7대 과제' 확정, 매년 1조 이상 철강 원가 절감 허원석 기자
삼성중공업, 가스공사에 ‘3900억 배상’ 구상권 청구 소송 제기 류근영 기자
아이폰16에 ‘온디바이스AI 온리’ 적용 예상,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저전력 D램 수혜.. 김바램 기자
애플도 엔비디아 의존 피한다, 구글 MS 뒤따라 자체 AI 서버용 반도체 설계 김용원 기자
토스뱅크, 미국 포브스 선정 '세계 최고 은행'에 2년 연속 한국 1위 이동현 기자
루마니아 대통령 두산에너빌리티 창원공장 방문 예정, 재생에너지와 SMR 협력 논의 김호현 기자
한화솔루션 중국 공세에 태양광 실적 부진 늪, 김동관 미국 집중 공략으로 승부 김호현 기자
한화엔진 1분기 영업이익 194억으로 377% 증가, 매출도 47% 늘어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