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8월 이후 인사 난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김은혜 266억으로 대통령실 2위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11-25 09:15:1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8월 이후 인사가 변경된 고위공직자 재산을 공개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5일 전자관보를 통해 올해 8월2일부터 9월1일까지 신규 14명과 승진 52명, 퇴직 32명 등 109명의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을 공개했다.
 
8월 이후 인사 난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92261'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김은혜</a> 266억으로 대통령실 2위
▲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고위공직자재산 등록사항에서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265억6649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번에 새로 재산이 공개된 고위공직자 가운데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재산이 265억6649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김 수석은 대통령실 참모 가운데 지난 10월28일 재산이 공개된 이원모 인사비서관(445억9594만 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수석은 배우자가 소유한 서울 강남구 대치동 대지만 172억2380만 원을 등록했다. 또 김 수석 소유의 아파트와 배우자 명의의 연립주택과 상가 등 건물은 41억6993만 원이었다. 

김 수석은 본인명의의 예금 10억8377만 원과 배우자 예금 54억2369만 원 등도 신고했다. 김 수석은 SMIC 2천 주와 넷플릭스 84주 등 3056만 원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었으며 배우자는 넷플릭스 112주와 엔비디아 736주 등 1억9999만 원의 주식을 갖고 있었다. 김 수석과 배우자의 채무액은 20억5810만 원이었다.

이관섭 대통령실 정책기획수석비서관은 75억3304만 원,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은 25억345만 원, 임종득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16억5969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8월 퇴직자들 가운데서는 장하성 전 주중대사가 111억7658만 원의 재산을 신고해 가장 많은 재산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채널Who] 2차전지는 양극재가 알짜, 에코프로비엠 엘앤에프 앞날 밝다 류근영 기자
증권형토큰(STO)이 뭐길래, 주식 버금가는 미래 먹거리 기대감에 들썩 정희경 기자
[채널Who] 2023년 휴미라 '기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준비됐다 윤휘종 기자
신한투자 “에스피지, 로봇산업 성장에 따른 감속기 수요 증가에 수혜” 조장우 기자
LG디스플레이 실적 혹한기 길어진다, 정호영 자금 확보 총력전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