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하나투자 "고려아연 잇따른 지분 교환은 신사업 추진에 긍정적"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2022-11-25 09:09:2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고려아연이 전략적 투자자를 유치하면서 신사업 투자를 공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박성봉 하나증권 연구원은 25일 “고려아연이 한화에 이어 LG화학과 협업을 강화하면서 성장을 위한 공격적 전략을 펼치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바라봤다.
 
하나투자 "고려아연 잇따른 지분 교환은 신사업 추진에 긍정적"
▲ 하나투자가 25일 리포트를 통해 고려아연(사진)의 협력관계사들과 지분교환은 신사업 추진에 긍정적이라는 의견을 냈다.

고려아연은 23일 LG화학에 고려아연이 보유한 자사주 39만1547주(1.97%)를, LG화학은 고려아연에 자사주 36만7529주(0.47%)를 서로 교환했다. 거래 규모는 모두 2576억 원이다.

한화와도 자사주 교환을 통해 고려아연이 한화 지분 7.25%, 한화는 고려아연 지분 1.2%를 보유하게 됐다.

배터리용 니켈정광을 공급하는 트라피구라도 고려아연의 지분투자에 참여하면서 고려아연이 추진하고 있는 신사업에 중장기 동력을 확보했다.

다만 계열분리와 관련해서는 영풍그룹과 고려아연 모두 명확한 입장을 나타내지는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박 연구원은 “이번 자사주 전량 처분(교환)으로 최대주주인 영풍과 우호지분을 포함한 2대주주 측 사이의 지분율 차이가 3% 내외로 축소됐다”며 “계열분리와 관련해 양측의 명확한 입장을 확인을 어렵지만 추후 추가 지분 확보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내다봤다. 장은파 기자

인기기사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VR2’ 수요 기대 이하, 메타버스 시장 성장성에 의문 김용원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6.5%, 2024년 총선 ‘정권견제론’ 우세 김대철 기자
하이투자 "엘앤에프 목표주가 하향, 테슬라 가격 할인 정책에 수혜 기대" 나병현 기자
[알앤써치] 국민의힘 당대표 안철수 지지 급등, 윤석열 지지율 30%대로 김대철 기자
GM 미국 배터리공장에 LG엔솔 대안 찾기 다급, SK온 삼성SDI 기회 잡나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