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미국증시 내년까지 ‘제자리’ 머물 듯, 골드만삭스 “경기침체 리스크 주의”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2022-11-24 16:23:4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미국 증시가 내년 초까지 대체로 하락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증권사 골드만삭스의 전망이 나왔다.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이 내년 중순까지 지속되면서 증시 상승폭이 제한적 수준에 그칠 수 있다는 관측도 이어졌다.
 
미국증시 내년까지 ‘제자리’ 머물 듯, 골드만삭스 “경기침체 리스크 주의”
▲ 미국 증시가 내년에 큰 폭의 상승을 기록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증권사 골드만삭스의 전망이 나왔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24일 경제전문지 포천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보고서를 내고 미국 증시 S&P500 지수가 앞으로 3개월 동안 3600포인트 수준까지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지시각으로 23일 S&P500 지수는 4027.26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는데 약 10% 하락할 여지가 있다고 본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미국 연준이 내년 5월까지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유지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내년 초부터 미국 인플레이션 지표가 완화하는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를 위해 연준의 금리 인상은 반드시 필요한 조건으로 꼽히기 때문이다.

미국 증시는 내년 초까지 약세장을 이어간 뒤 반등 국면에 접어들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골드만삭스는 내년 말 S&P500 지수가 4천 포인트 안팎으로 현재 수준과 비슷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내년에도 증시 상황이 지금보다 크게 나아지기 어렵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골드만삭스는 “주요 상장기업이 순이익 증가에 제약을 받는 데다 수익성 확보에 더 큰 압박을 받게 될 것”이라며 “경기침체 발생 리스크에도 투자자들이 주의해야 한다”고 바라봤다.

미국에서 경기침체가 발생한다면 내년 S&P500 지수는 3150포인트까지 하락해 저점을 확인한 뒤 반등할 것으로 전망됐다.

골드만삭스는 “내년에는 주식 투자 수요가 적고 기업들의 자사주 매입 규모도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며 “증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고 분석했다. 김용원 기자

인기기사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한국 제4이통사 도전하나, IT기업과 협력 가능성 조장우 기자
헬릭스미스 임시주총 또 연다, 소액주주 측 이사 "주주제안 막는 목적" 임한솔 기자
[채널Who] 자동차 전장 공든 탑 쌓은 LG전자, 애플카 어디까지 협력하나 조충희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8% 유지, 이재명 체포동의안 찬반 팽팽 김대철 기자
외환보유고 1월까지 3개월 연속 증가, 지난해 12월말 기준 세계 9위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