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금융정책

미 연준 11월 FOMC에서 금리인상 속도조절 시사, 시장은 '빅스텝' 예상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2022-11-24 16:12:0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인상 속도를 늦출 것을 시사했다.

23일(현지시각) 연방준비제도가 공개한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는 “참석자의 상당수가 (기준금리) 인상 속도의 둔화가 곧 적절해질 것으로 판단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미 연준 11월 FOMC에서 금리인상 속도조절 시사, 시장은 '빅스텝' 예상
▲ 연방준비제도가 23일(현지시각) 공개한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12월 FOMC에서는  ‘빅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인상)’ 결정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사

이날 공개된 의사록은 2일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내용이다. 연준은 이때 네 번째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회의 참석자 대부분이 그동안 공격적 통화 긴축 정책의 누적된 효과가 경제와 물가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 평가하기 위해 금리인상의 속도를 늦출 필요가 있다고 봤다. 

이에 비춰볼 때 연준은 12월 회의에서는 ‘빅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인상)’에 무게를 실을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일부 참석자는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이 이미 물가상승률을 목표치로 되돌리는 데 필요한 정도를 초과했을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회의에서는 계속해서 공격적 금리인상을 단행했을 때 금융 시스템에 미칠 위험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연준은 12월14일 올해 마지막 FOMC 정례회의를 연다. 차화영 기자

인기기사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한국 제4이통사 도전하나, IT기업과 협력 가능성 조장우 기자
헬릭스미스 임시주총 또 연다, 소액주주 측 이사 "주주제안 막는 목적" 임한솔 기자
[채널Who] 자동차 전장 공든 탑 쌓은 LG전자, 애플카 어디까지 협력하나 조충희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8% 유지, 이재명 체포동의안 찬반 팽팽 김대철 기자
외환보유고 1월까지 3개월 연속 증가, 지난해 12월말 기준 세계 9위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