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금융정책

금감원, 청소년 대상 소액 고금리 '대리 입금' 광고에 소비자경보 발령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2022-09-25 17:06:0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금융감독원이 청소년 대상의 소액 고금리 대출과 관련해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금융감독원은 25일 최근 청소년 등을 주된 대상으로 하는 소액 고금리 대출인 ‘대리 입금’ 광고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며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금감원, 청소년 대상 소액 고금리 '대리 입금' 광고에 소비자경보 발령
▲ 금융감독원은 25일 최근 청소년 등을 주된 대상으로 하는 ‘대리 입금’ 광고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며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대리 입금은 불법사금융업자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콘서트 관람권, 게임 아이템 등을 사고 싶어하는 청소년을 유인한 뒤 10만 원 안팎의 소액을 단기간(2~7일) 빌려주는 것을 말한다. 

이들은 대출금의 20~50%를 수고비 명목으로 요구하며 돈을 늦게 갚으면 시간당 2천 원 정도의 지각비(연체료)를 요구한다. 연체하면 전화번호, 사진, 학교 등 개인정보를 SNS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하거나 폭행으로 이어지는 사례도 많다. 

또 가족이나 친구의 연락처 등을 요구하거나 협박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여성만 대상으로 하는 대리 입금도 많다고 금감원은 전했다.

청소년인 A양은 아이돌 상품을 사려고 SNS에서 불법 대출업자와 접촉해 8만 원을 빌렸는데 수십 통의 추심 전화를 통한 협박에 시달리다가 열흘 뒤 이자와 연체료를 합쳐 14만 원을 갚았다.

금감원은 대리 입금이 연 1천 % 이상의 고금리 사채라며 피해가 발생하면 지인에게 알리거나 금감원 또는 경찰에 신속히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2020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금감원에 접수된 대리 입금 광고 관련 제보는 8520건이었으나 피해 신고는 5건에 불과했다. 

미성년자의 부모 동의 없이 이뤄진 대리 입금은 민사상 취소할 수 있으며 원금 외 이자를 갚을 의무가 없고 경찰 조사 때 신분 노출이 우려되면 인적 사항 기재를 생략할 수 있다.

금감원은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대리 입금 광고를 적극적으로 차단하고 대리 입금 피해 신고 코너를 신설하는 등 대리 입금 피해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을 정해뒀다. 차화영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