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인사이트  CEO 패션

이건호 국민은행장의 '윈저 칼라 셔츠'

임수정 기자 imcrystal@businesspost.co.kr 2014-01-27 14:22:5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이건호 국민은행장은 보수적인 금융인들 사이에서는 보기 드문 패셔니스타다.


  이건호 국민은행장의 '윈저 칼라 셔츠'  
▲ 이건호 국민은행장
그는 언제나 자신의 시그니처 아이템인 동그란 뿔테 안경을 착용하지만 그날의 룩에 따라 타이 폭을 자유자재로 구사해 스타일에 변화를 주기도 한다. 화려한 컬러 패턴의 행커치프와 양말로 포인트를 주는 이 행장의 구두는 굽이 닳지 않아 상자에서 막 꺼내 신고 나온 것만 같다. 좋은 옷을 잘 입을 줄도 아는 타고난 패션피플인 것이다.


패션에 관해서 할말이 많은 이건호 행장이지만 그의 스타일을 대변하는 단 하나의 아이템을 꼽자면 단연 ‘윈저 칼라 셔츠’다. 윈저 칼라 셔츠는 ‘와이드 스프레드 셔츠’라고도 불리며 일반적인 셔츠 칼라보다 더 벌어진 100도 이상의 칼라가 특징이다. 100도 정도의 칼라를 ‘세미 와이드 스프레드 칼라’, 180도에 가까운 칼라를 ‘와이드 스프레드 칼라’로 구분해서 부르기도 한다.


‘윈저 칼라 셔츠’라는 명칭은 영국 윈저 공이 즐겨 입은 데서 유래했다. 조지 5세로부터 영국 국왕 자리를 물려받은 에드워드 8세는 미국인에다가 이혼녀인 심슨 부인과 결혼하기 위해 왕위를 버리고 윈저 공이 됐다. 윈저 공은 심슨 부인과의 로맨스만큼이나 시대를 앞서가는 패션 스타일로도 유명한데 윈저 칼라 셔츠에 어울리는 ‘윈저 노트(두꺼운 매듭)’ 넥타이 매는 법을 고안해낸 장본인이기도 하다.


클래식한 늬앙스의 윈저 칼라 셔츠는 포멀한 더블 브레스티드 재킷과 매치하는 것이 좋다. 


지난해 11월 이건호 행장이 도쿄지점 비자금 조성 의혹 관련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기 위해 입고 나온 룩은 사건의 불미스러움과는 별개로, 탁월한 윈저 칼라 셔츠 매치를 보여준다.


흰색 윈저 칼라 셔츠에 진회색 ‘초크 스트라이프(분필로 선을 그은 듯한 줄무늬)' 더블 브레스티드 재킷을 매치하고, 회색 타이를 윈저 노트로 매줬다. 흡사 사진 속 윈저 공이 현실로 튀어 나온 듯하다. 여기에 페이즐리 패턴의 행커치프와 스트라이프 양말은 보라색으로 색깔을 맞춰 포인트로 활용한 점도 재미있다.


  이건호 국민은행장의 '윈저 칼라 셔츠'  
▲ 윈저 칼라 셔츠를 입은 이건호 행장(좌)과 윈저 공(우). 윈저 칼라 셔츠에는 클래식한 늬앙스를 배가하는 포멀한 더블 브레스티드 재킷을 매치하는 것이 좋다. 칼라 각도가 넓어진 만큼 타이도 두껍게 윈저 노트로 매준다.
지난해 7월 이 행장이 선임될 당시부터 이 행장의 패션은 논란거리였다. '파격적이다'라는 말부터 '은행장 품위에 맞지 않는다'는 말까지 여러 얘기가 나왔다. 그는 "안경 등 나의 패션에 대해 (외부에서)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옷은 주로 아내가 코디해준다. 또 일반 남자보다 관심이 많은 편"이라고 말했다.


그는 패션의 파격 만큼이나 행장이 되어 불필요한 격식을 많이 깼다. 경영진 회의를 할 때 은행장이 입장해도 임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거나, 회의시간에 누구나 자유롭게 발언하도록 하는 것 등이 그렇다.


이 행장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나와 한국금융연구원과 조흥은행(현 신한은행),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KB국민은행 리스크관리그룹 부행장 등을 거쳤다.  내부 은행원 출신이 아니다 보니, 은행장이 됐을 때 처음에는 '낙하산 논란'으로 곤욕을 치렀다.


이 행장은 최근 국민카드 고객정보 유출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표를 제출했다. 사표가 수리된다면 이 행장은 6~7개월이라는 짧은 재임기간을 끝으로 국민은행 수장자리에서 물러나게 된다. 우리나라 은행장 평균 임기인 2년은 물론, 윈저 공이 사랑을 위해 왕위에서 내려올 때까지의 재위기간인 10개월 22일보다 짧은 기간이다.

인기기사

미국 전기차 관세 인상에 중국 무역보복 리스크 재등장, 희토류 공급망 불안 김용원 기자
TSMC 파운드리 기술 전략 경쟁사와 차별화, 삼성전자 인텔에 추격 기회 되나 김용원 기자
LG엔솔-GM ‘볼트’ 전기차 리콜 원고측과 합의, 1인당 최대 1400달러 보상 이근호 기자
HLB 리보세라닙 미 FDA 품목허가 불발, 진양곤 "간암신약 관련 문제는 아냐" 장은파 기자
'하이브리드차 사볼까', 국내 연비 '톱10' HEV 가격과 한 달 연료비 따져보니 허원석 기자
진양곤 HLB 간암 신약 여전한 자신감, "FDA 보완 요청은 해결 가능한 문제" 장은파 기자
GS건설 자이 리뉴얼로 여의도·압구정 노리나, 허윤홍 수주 경쟁력 확보 고심 장상유 기자
[분양진단] 포스코이앤씨 올해 분양목표 달성 속도, 전주 에코시티 더샵 4차 흥행 기대 장상유 기자
SK에코플랜트 1분기 매출 2조로 40% 증가, 영업이익 566억으로 18% 늘어 김홍준 기자
김정수가 만든 ‘불닭볶음면’ 파죽지세, 삼양식품 성장 놀라기는 아직 이르다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