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구본준, 자동차부품 사업 본격화

강우민 기자 wmk@businesspost.co.kr 2014-06-29 14:39:2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LG전자가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 및 전자업체들의 '커넥티드 카' 개발연합에 합류했다. 커넥티드 카는 정보통신 기술과 자동차를 연결시킨 것으로 양방향 인터넷, 모바일 서비스 등이 가능한 차를 말한다.

  구본준, 자동차부품 사업 본격화  
▲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구본준 LG전자 부회장은 지난해부터 자동차 부품사업에 깊은 관심을 쏟아왔는데 이번에 커넉티드 카 개발에 합류함으로써 전자기술을 기반으로 자동차 부품으로 사업을 확대하려는 노력을 계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커넥티드 카 개발 연합인 '오픈 오토모티브 얼라이언스(OAA)'에 참여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발족한 OAA는 현대기아자동차, 지엠, 폭스바겐 등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 및 LG전자, 파나소닉, 엔비디아, 구글 등 전자 및 IT업체들이 참여하는 커넥티드 카 개발 연합이다.

LG전자는 이번 OAA 가입을 계기로 자동차 제조업체들과 긴밀한 협력을 강화해 세계 커넥티드 카 부품 시장을 공략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최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 회의(Google I/O)'에서 구글의 표준기술을 적용한 차량용 오디오 비디오 내비게이션 화면에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음성과 영상을 전송해 보여주는 기술을 시연했다.

운전자는 자동차와 스마트폰이 실시간 연동되는 서비스를 차량 오디오 비디오 내비게이션 디스플레이에서 확인하고 조작할 수 있다. 또 차량용 오디오 비디오 내비게이션 화면에서 전화를 걸거나 문자를 보낼 수 있다.

임종락 LG전자 VC사업본부 상무는 "LG전자는 스마트폰과 내비게이션제품 제조능력을 모두 확보해 스마트폰 운영체제와 앱 버전에 따라 차량용 오디오 비디오 내비게이션기기와 호환성을 최적화할 수 있다"며 "텔레매틱스, 차량 오디어 비디오 내비게이션기기, 스마트폰 등 분야 간 시너지를 창출해 커넥티드 카 부품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본준 부회장은 사업다각화와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지난해부터 자동차부품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구 부회장은 지난해 LG CNS의 자회사인 V-ENS를 합병했다. V-ENS는 자동차 설계와 부품의 중개무역을 담당하는 회사다. 구 부회장은 V-ENS와 카 사업부 등 자동차 부품과 관련된 부서들을 통합해 VC사업본부를 출범했다.

그는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2014’의 자동차 전시장을 방문해 “자동차의 스마트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으니 우리도 이에 맞춰 전장부품 분야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한 적도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자동차부품에서 9천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LG그룹 전체 자동차부품 매출은 2조 원을 넘었다. 올해는 3조 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기기사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공급 전망, 번스타인 "내년 HBM 시장 2배 성장" 김용원 기자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기후경쟁력포럼] 비즈니스포스트 '2024 기후경쟁력포럼' 성황리 마무리, 행사 빛내주.. 김홍준 기자
현대로템 우즈베키스탄에 K-고속철 사상 첫 수출 결정, 2700억 규모 허원석 기자
애플 챗GPT 쓰면서 오픈AI에 돈 안 낸다, 오히려 돈 받는 사업모델 고려 이근호 기자
대우건설 회장 정원주 투르크메니스탄 방문, 중앙아시아 진출 초석 기대 류수재 기자
삼성도 GS도 '포기' 위례신사선, 재정사업 전환하면 건설사 관심 되살아날까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