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리얼미터 문재인 국정수행 지지도 38.1%, 대선 뒤 5% 이상 하락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22-03-14 14:31:0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리얼미터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66670'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문재인</a> 국정수행 지지도 38.1%, 대선 뒤 5% 이상 하락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추이.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제20대 대통령선거 이후 30%대로 떨어졌다.

리얼미터는 미디어헤럴드 의뢰를 받아 진행한 3월2주차 주말집계(10~11일 실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38.1%가 '잘 한다'고 대답했다고 14일 밝혔다. 주중집계(7~8일 실시) 조사보다 5.8%포인트 내렸다.

'잘 못한다'라는 응답은 7.3%포인트 오른 58.8%로 조사됐다. '잘모름'은 3.4%이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해 12월1주차 조사에서 40%대에 올라선 이후 40%대를 유지하다 이번에 30%대로 내려왔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에서 긍정 61.1%, 부정 38.1%로 긍정평가가 월등히 앞섰다. 제주에서도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많았다.

나머지 지역에서는 부정평가 비율이 높았으며 특히 대구·경북에서는 긍정평가 20.3%, 부정평가 77.6%로 격차가 가장 컸다. 

부산·울산·경남에서 긍정평가 22.1%, 부정평가 73.3%로 집계됐으며 대전·세종·충청은 긍정평가 42.3%, 부정평가 54.8%로 조사됐다. 서울에선 긍정평가 41.6%, 부정평가 56.5%로 나타났다. 인천·경기는 긍정평가 41.1%, 부정평가 54.6%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에서 긍정평가 57.6%, 부정평가 39.6%로 긍정평가가 우세했다.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부정평가 비율이 높았다. 18세부터 29세에서는 긍정평가 33.9%, 부정평가 62.6%로 집계됐으며 30대에서는 긍정평가 44.0%, 부정평가 53.4%로 나타났다. 50대는 긍정평가 42.4%, 부정평가 55.6%였다.

60대와 70대에서도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다. 60대의 부정평가 비율은 71.1%, 70대의 부정평가 비율은 77.0%로 조사됐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가운데 81.5%가 대통령 직무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91.3%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무당층에서도 긍정평가(38.8%)보다 부정평가(47.8%)가 많았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1018명을 대상으로 무선(95%)·유선(5%)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넥슨 블루아카이브 선정성 논란, 게임위 고무줄 기준에 이용자 불만 고조 임민규 기자
HLB 자회사 베리스모, 미국에 세포치료제 위한 연구개발센터 마련 임한솔 기자
위믹스 상장폐지 가처분 12월2일 심리 시작, 위메이드 대형 로펌 선임 임민규 기자
하이투자 "포스코홀딩스 목표주가 상향, 리튬사업 가치 주당 7만 원" 장은파 기자
[알앤써치] 윤석열 지지율 3주 만에 반등, 국민의힘 지지율 20%대로 급락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