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정치·사회  정치

문재인 "낙동강 하굿둑 개방, 4대강 보로 막힌 다른 강에 희망"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22-02-18 13:50:5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낙동강 하굿둑이 35년 만에 상시 개방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생태계 복원의 기대감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 낙동강 하굿둑 물길이 트인다"며 "오늘부터 낙동강 하굿둑 수문이 연중 개방된다"고 말했다.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66670'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문재인</a> "낙동강 하굿둑 개방, 4대강 보로 막힌 다른 강에 희망"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낙동강과 함께 열어가는 공존과 상생의 길이 우리의 삶을 더욱 건강하고 풍요롭게 해줄 것"이라며 "하굿둑과 4대강 보로 강물이 막힌 대한민국의 다른 강에도 희망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낙동강 하굿둑 건설로 잃은 것이 많다고 봤다.

문 대통령은 "낙동강 하굿둑 건설로 용수 확보 등 얻은 것도 많았지만 개발의 흐름 속에서 환경을 지키지 못했다"며 "과거 낙동강 하구는 동양 최대의 갈대숲과 철새도래지로 명성이 높았고 낙동강의 명물 재첩은 지역 어민들에게 중요한 소득원이었다"고 말했다.

낙동강 하굿둑은 농공업 및 생활용수를 공급하고 홍수를 조절하기 위해 1987년 준공됐다. 이후 어종이 단순화하고 철새가 감소하는 등 생태적 가치가 훼손됐다.

문 대통령은 하굿둑 개방을 통해 생태계 복원이 시작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낙동강을 품고 살아가는 주민들의 지지 덕에 정부는 2017년부터 하굿둑 시범 개방을 추진할 수 있었다"며 "기수대(바다물과 민물이 섞이는 지역)가 복원되고 뱀장어와 농어, 숭어, 문절망둑, 웅어 같은 물고기가 낙동강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염분 피해 없이 용수를 확보하고 하굿둑 기능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2017년부터 '낙동강 하굿둑 수문 시범 개방'을 추진해 생태복원 가능성을 확인했다.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10일 낙동강 하굿둑을 상시 개방하는 내용의 '낙동강 하구 기수 생태계 복원방안'을 의결했다.

낙동강 하굿둑 상시 개방은 문재인 대통령이 2012년 부산 사상 지역 국회의원 총선에 출마했을 때와 2017년 대선에 출마했을 때 내세운 공약이기도 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블랙웰' GPU로 빅테크 수요 이동, 인공지능 반도체 업황에 변수 김용원 기자
TSMC 올해 3나노 파운드리 물량 3배로 증가 전망, CoWoS 투자도 공격적 김용원 기자
KT 40년 만에 이동통신 3위 추락하나, 김영섭 마케팅·R&D 줄여 수익 내다 가입자.. 나병현 기자
마이크론 HBM 생산투자 늘린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도 대응 나서 김용원 기자
화웨이 중국서 전기차 고속충전 네트워크 주도, 테슬라 '슈퍼차저' 벤치마킹 이근호 기자
정부 해외직구 규제가 쏘아올린 작은 공, 여권 잠룡 정치적 소신 논쟁에 눈길 이준희 기자
[Who Is ?]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합병 눈앞, 조원태 '글로벌 톱티어' 약속 지.. 성현모 서지영 강윤이
일본은 1% 안 되는데 한국 74%, '정세 불안' 중동 건설수주 높은 비중에 우려 김홍준 기자
트렌드포스 “HBM 호황에 하반기 D램 공급부족 발생할 수도” 김바램 기자
HLB 진양곤 항서제약과 유대 과시, "간암 신약 지체 있지만 목표 도달할 것"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