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공공부문
서울시 강동구 둔촌동 역세권 활성화계획안 확정, 주민복합센터 건립
류수재 기자  rsj111@businesspost.co.kr  |  2021-10-28 11:18: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서울 둔촌동 489번지 위치도. <서울시>
서울시 강동구 둔촌동역 일대에 지상 20층 규모의 주민복합센터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27일 제17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강동구 둔촌동 489번지 역세권 활성화사업의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계획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계획안의 주요내용은 둔촌동역 일대를 제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근린상업지역으로 변경해 주민복합센터와 도심형 주거시설을 조성해 역세권 활성화를 유도하는 것이다. 

도심형 주거시설로 109세대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선다. 3~4인 가족이 거주할 수 있는 공공임대주택 19세대도 공급된다. 

주민복합센터에는 공공업무공간, 북카페, 교육시설, 체육관, 대강당 등이 갖춰진다. 

서울시는 저층에는 근린생활시설 등 비주거시설로 구성하고 보행환경도 개선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앞으로 인허가절차를 거쳐 2022년 상반기 건축허가를 마치고 2024년까지 준공을 마치기로 했다. 

최진석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지역활성화에 필요한 시설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역세권을 중심으로 직주근접 압축도시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수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CJ 성장엔진 건강사업 CJ웰케어 대표 누가 맡나, 이재현 선택에 시선
·  한수원 송도 수소연료전지발전 순항할까, 정재훈 주민 우려 해소에 온힘
·  코리아센터 원스톱 장보기에 다나와 추가, 김기록 쇼핑몰과 함께 성장
·  DB하이텍 차세대 전력반도체 연구, 최창식 고객사 확보해 증설하나
·  애플만 바라보는 TSMC에 대형고객사 불만, 삼성전자 파운드리는 기회
·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용도변경 난항, 정일택 이전에 더블스타 지원 절실
·  종근당 신약 매출 늘어 연구개발 여력 커져, 김영주 유전병 치료제 밀어
·  대우건설 분양목표 달성할까, 분양가상한제 개편에 분양 미루는 곳 생겨
·  에이치엘비그룹 13년 만에 상표권 확보, 진양곤 지주사체제 신호탄인가
·  KB금융 새 사외이사 선임작업 착수, 'ESG' '보험' '디지털' 전문가 물망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