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우리금융지주 목표주가 상향, 오버행 우려에도 이익증가세 고무적"
공준호 기자  junokong@businesspost.co.kr  |  2021-10-26 08:05: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우리금융지주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2020년과 비교해 올해 순이익 급등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 우리금융지주 로고.

김한이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26일 우리금융지주 목표주가를 기존 1만4천 원에서 1만8천 원으로 높여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전날인 25일 우리금융지주 주가는 1만3천 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우리금융지주 3분기 실적은) 일회성이익을 감안해도 기대치를 10% 이상 상회했다"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지분 매각작업을 감안해도 놓치기 아까운 종목이다"고 바라봤다.

우리금융지주는 3분기 지주사 전환 이후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인 순이익 7786억 원을 보였다.

케이뱅크 지분법 관련 이익과 대출채권 매각이익 등 일회성요인(세전 약 300억 원)을 고려해도 기대치를 웃돌았다.

이에 더해 당초 3500억 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던 수수료이익이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3700억 원 수준을 유지했다.

강 연구원은 우리금융지주가 판매관리비와 대손충당금 전입액도 예상을 밑돌면서 비용관리 역량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일부 투자자는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에 따른 대규모 매도물량을 우려하고 있지만 김 연구원은 오버행(과잉 잠재 매도물량)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바라봤다.

현재 예금보험공사는 보유지분 일부(지분율 10%)의 매각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매각절차가 종료되면 우리은행은 사실상 완전 민영화를 이루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올해 안으로 매각절차를 종료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김 연구원은 "4% 이상 입찰 때 사외이사 추천권 부여 등 인센티브 덕분에 오버행이 제한적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바라봤다.

우리금융지주는 연결기준으로 2021년 순이익 2조5110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 순이익과 비교해 92.2% 늘어나는 수치다. [비즈니스포스트 공준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전자 B2B사업 맡은 장익환 은석현, 구광모 육성 의지에 부담 무겁다
·  안철수 단일화 유리한 위치에 서다, 김종인 빠지고 5% 지지도 지속
·  LS그룹 구자은시대 더 젊게, 명노현 중용하고 외부인재 김종우 영입
·  엔씨소프트 블레이드앤소울2 되살리나, 김택진 개발자 자존심 걸어
·  구광모 LG를 강한 컨트롤타워로, 권봉석 계열사 이사회 의장 겸직하나
·  GS건설 한강맨션과 노량진3구역 적극, 임병용 자이 경쟁력 입증 온힘
·  포스코ICT 신인사제도 도입 험난, 노조 '퇴사 압박수단' 강력 반발
·  신동빈 롯데 의사결정에 민첩함을 강제하다, HQ는 BU와 뭐가 다른가
·  LG이노텍 차세대 반도체기판 진출 공식화, 정철동 삼성전기와 기술경쟁
·  현대건설 수주 급해도 디에이치 엄격하게, 윤영준 하이엔드 브랜드 지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