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Who
KoreaWho
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AB인베브, 웃돈 주고 OB맥주 되산 속내

박은희 기자 lomoreal@businesspost.co.kr 2014-01-21 16:31:1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AB인베브의 오비맥주에 4조원의 웃돈을 얹어 재인수를 했다. 이는 AB인베브가 오비맥주를 아시아 시장 공략의 거점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강한 뜻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물론 오비맥주가 국내 시장에서 화이트를 물리치고 선두주자를 굳건히 했다는 평가도 작용했다.

  AB인베브, 웃돈 주고 OB맥주 되산 속내  
▲ AB인베브의 카를로스 브리토 CEO
AB인베브는 지난 2001년 오비맥주를 인수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진 2008년 미국 맥주회사인 안호이저-부시를 인수·합병하면서 막대한 빚을 지고 유동성 위기에 몰렸다. 그러던 2009년 AB인베브는 결국 오비맥주를 18억달러(한화 약2조3000억원)에 KKR·AEP에 매각했다.


당시 오비맥주 계약서에는 AB인베브가 5년 안에 우선적으로 되살 수 있는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바이백(Buy Back·우선매수청구권)’ 조항이 붙어 있었다. 바이백기간은 올해 7월에 종료된다.


그러나 AB인베브는 바이백기간이 넉넉히 남아있던 지난해 말 KKR과 재인수 협의에 들어갔다. 그리고 이번 재인수를 위해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58억 달러(6조1700억원)을 제시했다. 당초 시장에서는 오비맥주의 인수금액을 4조~5조원 정도로 예상했다.


AB인베브가 오비맥주 되사기에 나선 것은 오비맥주의 국내외 성장잠재력을 높게 평가했기 때문이다.


우선 AB인베브는 아시아·태평양 시장에서 오비맥주가 이뤄내고 있는 빠른 성장세에 주목했다. 현재 오비맥주는 이 시장에 속하는 다양한 국가에 제품을 수출하면서 시장 지배력을 늘리고 있다.


오비맥주는 몽골(카스), 홍콩(블루걸), 싱가포르·말레이시아(데스터) 등 30개국에 40여 종의 맥주 제품을 수출하고 있으며 특히 홍콩에서는 오비맥주의 블루걸(Bluegirl)이 2007년 이후 점유율 1위 자리를 굳게 지키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오비맥주의 수출 규모는 2009년 779만 상자에서 지난해 1073만 상자로 38% 가량 증가했다.


AB인베브의 카를로스 브리토(Carlos Brito) CEO가 “오비맥주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아태지역 시장에서 AB인베브의 입지를 더욱 강화시킬 것이며, 아태지역 성장에 지대한 기여를 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앞으로 오비맥주를 통한 해외사업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국내 시장에서 확장세를 보이는 수입맥주 소비 역시 AB인베브가 기대하는 부분이다. 최근 국내 소지바들 사이에서 수입맥주 등에 대한 소비가 늘면서 전체 맥주 시장에서 프리미엄 맥주 비중은 금액 기준으로 10%까지 늘어났다.


AB인베브는 국내시장에서 버드와이저, 코로나, 호가든 등 AB인베브의 브랜드에 대한 독점 판권을 갖고 있는 오비맥주를 통해 한국 시장 확대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인기기사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HBM3 인증 통과", 삼성 "테스트 진행중" 김호현 기자
최태원 “반도체 공장 하나 건설하는 데 20조, 세제 혜택만으로 감당 안 돼” 조승리 기자
DL이앤씨 갑작스런 수장 교체, 이해욱 그룹 건설 '전략 구심점' 절실 장상유 기자
국내 픽업트럭 시장 3년 만에 반토막, 기아 '타스만'과 KGM 'O100'이 분위기 .. 허원석 기자
전기차 수요 둔화로 리튬 가격 80% 하락,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 떠올라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함안복합발전소 파워블록 수주, 가스터빈 수주 1조 넘겨 신재희 기자
노사 갈등에 K조선 대목 놓칠라, 조선소 증설하는 중국에 발목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캐나다 합작 배터리공장에 장비 반입, 모듈 양산 임박 이근호 기자
‘트럼프 지지’ 일론 머스크에 자충수 되나, 테슬라 수혜 단기간에 그칠 전망 이근호 기자
[금리인하가 온다] 끝이 보이는 물가와 싸움, 파월 이창용 4년 만에 '피벗' 눈앞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