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KB증권 거래대금 줄어도 지주 기여 높여, 박정림 김성현 균형잡힌 성장
진선희 기자  sunnyday@businesspost.co.kr  |  2021-10-22 16:20:1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KB증권이 3분기 증시 거래대금 감소에도 양호한 실적을 내면서 그룹 순이익 기여도를 높였다. 

박정림김성현 KB증권 각자대표이사 사장은 각각 맡은 부문에서 균형잡힌 실적 증가를 보여준 것으로 평가된다.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김성현 KB증권 대표이사 사장.

2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KB증권이 3분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낸 것으로 평가된다.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22일 "KB금융지주가 기대 이상의 좋은 실적을 지속한 이유는 은행을 포함한 모든 자회사가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기 때문"이라며 "KB증권 역시 거래대금 감소에도 불구하고 투자금융(IB)과 운용실적 개선으로 3분기 순이익이 이전 분기와 비교해 10.1%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KB금융지주가 21일 내놓은 3분기 실적발표에 따르면 KB증권은 연결기준으로 올해 3분기 1689억 원을 내며 2분기보다 10.1% 증가된 실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을 살펴보면 2020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60.5% 증가한 5433억 원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김성현 박정림 대표가 각자 맡은 부문에서 실적 증가를 이뤄낸 결과로 풀이된다. 

박 대표는 자산관리(WM), 세일즈앤트레이딩(S&T), 경영관리부문을 총괄하며 상품운용손익부문에서 현저한 실적 증가를 이끌었다. 

KB증권의 상품운용이익은 2021년 3분기까지 누적 1470억 원으로 나타났다. 2020년 같은 기간 손실 65억 원을 낸 것과 비교해 흑자로 전환하는 성과를 냈다.

3분기만 떼어놓고 봐도 올해 2분기와 비교해 상품운용이익이 크게 증가했다. 올해 2분기 상품운용이익은 171억 원이었는데 3분기 533억 원으로 211.8% 증가했다. 

김 대표는 투자금융(IB), 기관영업, 글로벌사업을 총괄하면서 특히 투자금융부문 실적 증가를 이끌었다. 

김도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2일 "증시 거래대금 감소에도 불구하고 투자금융 실적 호조로 수수료수익이 이전 분기 수준으로 유지됐다"고 평가했다.

KB증권에 따르면 DCM(채권발행시장)부문에서 신규고객을 발굴하고 기업금융컨설팅(RM) 역량을 강화하며 시장 점유율 23.5%로 1위를 차지했다.

ECM(주식자본시장)부문에서도 대형 유상증자 거래 주관순위 1위를 차지했으며 카카오뱅크, 롯데렌탈, 현대중공업 등 대어들의 기업공개를 주관하는 성과를 보였다.

이런 성과를 통해 KB증권은 3분기까지 누적 기준으로 KB금융그룹 비은행 계열사 가운데 가장 높은 순이익을 달성했다. 그룹 순이익 기여도가 3분기 누적기준으로 지난해 11.57%에서 올해 14.30%로 높아졌다.

다만 증시 둔화로 수탁수수료수익 감소가 현실화되면서 박 대표와 김 대표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KB증권은  3분기 기준 수탁수수료수익 1501억 원을 거둬 2분기(1639억 원)보다 8.4%가량 줄어들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진선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KT 데이터센터 선두 지키기, 윤동식 글로벌 클라우드업체 유치 공들여
·  LG전자 초대형올레드TV 내놓나, 삼성전자 올레드TV에 수성전략 시선
·  마사회 경영난 돌파할 새 회장 절실, 대선 맞물려 불확실성은 부담
·  이마트 편의점 이마트24 흑자 눈앞, 정용진 미니스톱 인수해 밀 의지
·  포스코케미칼 리튬메탈 음극재 개발 서둘러, 민경준 차세대 배터리 대응
·  [단독] 셀트리온, 미국특허청에 제약사 리제네론 특허 무효화 신청
·  현대건설 올해 주택 분양실적 1위 유력, 윤영준 첫 '4만 세대'도 바라봐
·  삼성전자 하만 전장사업 정체, 시스템반도체사업과 시너지로 반등하나
·  한국GM 대형RV 인기, 카젬 더 큰 '타호와 시에라'로 부진 돌파구 찾아
·  코오롱인더스트리 고부가 첨단수지 증설 검토, 장희구 이익체력 단단히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