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공공부문
한국전력 사장 정승일 "호주 석탄광산사업 대안으로 수소사업 검토"
은주성 기자  noxket@businesspost.co.kr  |  2021-10-20 21:14: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10년째 표류 중인 호주 바이롱 석탄광산사업의 대안으로 수소사업을 검토한다.

정 사장은 2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바이롱 사업부지에서 석탄채굴 대신 그린수소사업을 해야 한다고 지적하자 "가장 유력한 대안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

바이롱사업은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의 바이롱벨리에 있는 탄광을 개발해 발전용 유연탄을 채취하는 사업을 말한다.

한국전력은 이 사업에 2010년부터 지금까지 8269억 원을 투자했으나 호주 주정부가 인허가를 거부하면서 사업이 표류하고 있다.

한국전력은 인허가 취득을 위해 현지 법원에 소송을 냈지만 1심과 2심에서 모두 패소했다. 최근에는 3심 소송까지 제기했으나 판결이 번복될 가능성이 낮다.

정 사장은 "석탄의 계속 개발 여부와 10년 전 시작된 이 사업이 당초 목적대로 진행되는지는 다른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3심을 그대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다만 그는 "바이롱 부지 활용방안에 여러 검토를 하겠다"면서 출구전략 마련 방침도 시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CJ 성장엔진 건강사업 CJ웰케어 대표 누가 맡나, 이재현 선택에 시선
·  한수원 송도 수소연료전지발전 순항할까, 정재훈 주민 우려 해소에 온힘
·  코리아센터 원스톱 장보기에 다나와 추가, 김기록 쇼핑몰과 함께 성장
·  DB하이텍 차세대 전력반도체 연구, 최창식 고객사 확보해 증설하나
·  애플만 바라보는 TSMC에 대형고객사 불만, 삼성전자 파운드리는 기회
·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용도변경 난항, 정일택 이전에 더블스타 지원 절실
·  종근당 신약 매출 늘어 연구개발 여력 커져, 김영주 유전병 치료제 밀어
·  대우건설 분양목표 달성할까, 분양가상한제 개편에 분양 미루는 곳 생겨
·  에이치엘비그룹 13년 만에 상표권 확보, 진양곤 지주사체제 신호탄인가
·  KB금융 새 사외이사 선임작업 착수, 'ESG' '보험' '디지털' 전문가 물망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