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CJ그룹 이재현 동생 이재환, '회삿돈 횡령' 혐의로 1심 집행유예 받아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  2021-10-17 15:33:3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동생인 이재환 전 CJ 부회장이 회삿돈을 개인적으로 쓴 혐의와 관련해 1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았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3부(박사랑 권성수 박정제 부장판사)는 16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업무상 횡령 및 배임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부회장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 이재환 전 CJ 부회장.

이 전 부회장이 받는 혐의 대부분이 유죄로 인정됐다. 

이 전 부회장은 재산커뮤니케이션즈와 CJ파워캐스트 대표 등으로 일하며 회삿돈 27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로 2020년 9월 재판에 넘겨졌다.

2016년에 14억 원 상당의 요트를 회삿돈으로 구입하고 2012~2013년에 승용차(약 1억1천만 원)와 캠핑카(약 1억5천만 원) 등도 회삿돈으로 산 것으로 조사됐다.

수행비서들을 사택 근처 숙소에 거주시키고 마사지나 사우나, 산책, 운동 등 개인일정에 동행하게 하는 등 사실상 개인비서로 부리면서 회삿돈으로 급여를 지급한 혐의도 있다.

이 전 부회장은 재판에서 요트를 산 것과 관련해 “광고주들을 상대로 한 영업에 사용할 목적이었던 만큼 횡령이 아니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대표이사로서 회사의 자금관리·회계처리를 엄격하고 투명하게 하도록 감독할 임무가 있는데도 회사자금을 사적으로 사용했다”고 밝혔다.

다만 재판부는 수행비서들의 업무 일부가 회사와 관련이 있었던 점을 고려해 전체 급여 가운데 1억여 원은 횡령금액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봤다. 

유죄로 인정된 이 전 부회장의 횡령 및 배임 금액은 26억7천여만 원이다.

이 전 부회장은 고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2남1녀 가운데 차남으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동생이다.

이 전 부회장은 2007년부터 광고대행사 재산커뮤니케이션즈 대표를 맡았다. 재산커뮤니케이션즈가 2016년 방송송출대행사 CJ파워캐스트에 흡수합병된 뒤 사내이사로 일하다가 2017년부터 다시 대표이사에 올랐다. 

올해 9월 CJ 부회장과 CJ파워캐스트 대표이사에서 물러났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전자 B2B사업 맡은 장익환 은석현, 구광모 육성 의지에 부담 무겁다
·  안철수 단일화 유리한 위치에 서다, 김종인 빠지고 5% 지지도 지속
·  LS그룹 구자은시대 더 젊게, 명노현 중용하고 외부인재 김종우 영입
·  엔씨소프트 블레이드앤소울2 되살리나, 김택진 개발자 자존심 걸어
·  구광모 LG를 강한 컨트롤타워로, 권봉석 계열사 이사회 의장 겸직하나
·  GS건설 한강맨션과 노량진3구역 적극, 임병용 자이 경쟁력 입증 온힘
·  포스코ICT 신인사제도 도입 험난, 노조 '퇴사 압박수단' 강력 반발
·  신동빈 롯데 의사결정에 민첩함을 강제하다, HQ는 BU와 뭐가 다른가
·  LG이노텍 차세대 반도체기판 진출 공식화, 정철동 삼성전기와 기술경쟁
·  현대건설 수주 급해도 디에이치 엄격하게, 윤영준 하이엔드 브랜드 지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