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공공부문
한국전력 자회사 발전소 지역인재 채용 미흡, 신규채용 3.9% 그쳐
은주성 기자  noxket@businesspost.co.kr  |  2021-10-12 17:56:0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발전공기업이 최근 3년 동안 실시한 발전소 주변 지역인재 채용이 전체 신규채용인원의 3.9%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전력공사의 발전자회사들로부터 받은 채용현황에 따르면 발전소 주변 지역인재 채용은 신규채용인원의 3.9%인 90명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발전사별로 살펴보면 한국동서발전이 23명(8%)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한국남동발전 5.7%(28명), 한국중부발전 5.5%(26명), 한국남부발전 1.6%(9명), 한국서부발전 0.8%(4명) 순이었다.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와 한국남부발전 삼척본부는 발전소 주변 지역인재 채용이 최근 3년 동안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남동발전 영동에코발전본부는 1명, 한국동서발전 호남발전본부는 2명을 채용하는 데 그쳤다.

5곳의 발전공기업은 ‘발전소주변지역의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발전소 주변 지역인재를 채용하고 있지만 법적 의무사항이 아니어서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반면 같은기간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발전사 본사 소재지나 이전 소재지의 학교 최종 졸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의무채용을 해야하는 지역인재 채용규모는 450명으로 발전소 주변 지역인재 채용보다 5배나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발전사별로는 한국남부발전이 지역인재 채용의무화 대상 가운데 182명을 채용해 44.3%로 가장 높은 채용률을 나타냈다. 한국서부발전이 27.4%, 한국중부발전은 27%, 한국남동발전은 22.8%, 한국동서발전은 24.9%로 모두 법정 의무비율을 준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철규 의원은 "발전 5사가 발전소를 운영하면서 그 피해는 발전소 주변지역이 입고 있다"며 "발전소 주변 지역인재 채용을 의무화할 수 있도록 조속히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CJ 성장엔진 건강사업 CJ웰케어 대표 누가 맡나, 이재현 선택에 시선
·  한수원 송도 수소연료전지발전 순항할까, 정재훈 주민 우려 해소에 온힘
·  코리아센터 원스톱 장보기에 다나와 추가, 김기록 쇼핑몰과 함께 성장
·  DB하이텍 차세대 전력반도체 연구, 최창식 고객사 확보해 증설하나
·  애플만 바라보는 TSMC에 대형고객사 불만, 삼성전자 파운드리는 기회
·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용도변경 난항, 정일택 이전에 더블스타 지원 절실
·  종근당 신약 매출 늘어 연구개발 여력 커져, 김영주 유전병 치료제 밀어
·  대우건설 분양목표 달성할까, 분양가상한제 개편에 분양 미루는 곳 생겨
·  에이치엘비그룹 13년 만에 상표권 확보, 진양곤 지주사체제 신호탄인가
·  KB금융 새 사외이사 선임작업 착수, 'ESG' '보험' '디지털' 전문가 물망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