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기업정책
아파트 하자 접수는 소음 관련이 가장 많아, 10건 중 2.5건 차지
신재희 기자  JaeheeShin@businesspost.co.kr  |  2021-10-06 11:25: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아파트 하자 접수 가운데 가장 많은 것이 소음 관련 하자로 나타났다.

6일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2010년~2021년 건설사별 하자 접수현황’에 따르면 소음 관련 하자 접수건수가 전체의 25.8%인 1만2318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국토교통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 로고.

소음 유형 가운데 기타소음이 1만2172건(25.4%)으로 가장 많았고 나머지는 층간소음 73건(0.2%), 승강기소음 36건(0.1%), 배관소음 37건(0.1%) 등으로 조사됐다.

2010년부터 2021년 8월까지 하자 접수 상위 10개사의 누적 건수는 4만7885건으로 집계됐다.

하자 접수 상위 10개 건설사는 대우건설 1만8497건, 동일건설 5223건, 한국토지주택공사 4699건, 포스코건설 4581건, GS건설 3572건, HDC현대산업개발 3251건, 호반건설 2772건, 에스엠상선 2375건, 롯데건설 1761건, DL건설 1154건 등이다.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에 접수된 하자는 25개 유형으로 분류된다.

소음 다음으로 많은 하자는 기능불량으로 9136건(19.1%)이 접수됐다. 이어서 결로 7882건(16.5%), 기타 6144건(12.8%), 오염 및 변색 2451건(5.1%), 설계도서 상이시공 2085건(4.4%), 들뜸 및 탈락 1896건(4.0%) 등으로 나타났다.

균열이나 누수와 같은 중대한 하자 접수도 1천 건 이상 집계됐다.

균열 1607건(3.4%), 누수 1477건(3.1%), 파손 693건(1.4%), 비틀림 134건(0.3%), 처짐 124건(0.3%), 침하 112건(0.2%) 등으로 나타났다. 

장경태 국회의원은 “아파트 1천 만 가구시대에 접어들었고 늘어난 공동주택만큼 하자보수 문제가 떠오르고 있다”며 “건설사는 하자가 없는 양질의 주택을 공급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신재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전자 B2B사업 맡은 장익환 은석현, 구광모 육성 의지에 부담 무겁다
·  안철수 단일화 유리한 위치에 서다, 김종인 빠지고 5% 지지도 지속
·  LS그룹 구자은시대 더 젊게, 명노현 중용하고 외부인재 김종우 영입
·  엔씨소프트 블레이드앤소울2 되살리나, 김택진 개발자 자존심 걸어
·  구광모 LG를 강한 컨트롤타워로, 권봉석 계열사 이사회 의장 겸직하나
·  GS건설 한강맨션과 노량진3구역 적극, 임병용 자이 경쟁력 입증 온힘
·  포스코ICT 신인사제도 도입 험난, 노조 '퇴사 압박수단' 강력 반발
·  신동빈 롯데 의사결정에 민첩함을 강제하다, HQ는 BU와 뭐가 다른가
·  LG이노텍 차세대 반도체기판 진출 공식화, 정철동 삼성전기와 기술경쟁
·  현대건설 수주 급해도 디에이치 엄격하게, 윤영준 하이엔드 브랜드 지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