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기업정책
8월 항만 수출입 물동량 9% 늘어, 석유화학 자동차 수출 증가 영향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1-09-26 15:01: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올해 8월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수출입 물동량이 2020년 같은 기간보다 1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는 석유화학 제품과 자동차 수출 증가에 힘입어 8월 수출입 물동량이 1억174만 톤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2020년 8월 물동량보다 9% 늘어난 수준이다.
 
▲ 부산항 신선대부두 수출입 화물. <연합뉴스>

8월 전국 항만의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모두 8533만 톤으로 2020년 8월과 비교해 9.7% 늘었다.

품목별로는 유류 물동량이 2020년 8월보다 15.8% 늘어 3887만 톤을 나타냈고 유연탄은 9.6% 증가한 1178만 톤, 광석은 10.8% 감소한 1056만 톤으로 집계됐다.

자동차는 북미와 유럽시장에서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자동차 물동량이 증가한 데 영향을 받아 14.5% 늘어난 583만 톤이 처리됐다.

8월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2020년 8월과 비교해 3.4% 증가한 242만TEU를 보였다.

주요 항만별로 살펴보면 부산항은 올해 8월 181만7천TEU를 처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 증가했다. 미국과 중국에서 들고 나는 물량증가로 수출입과 환적이 각각 5.3%, 3.4% 늘었다.

인천항은 올해 8월 27만4천TEU의 물동량을 처리했다. 동남아시아 수출입 물량 감소의 영향을 받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줄었다.

광양항의 올해 8월 물동량은 17만TEU로 집계됐다. 미국과 유럽에서 들고 나는 수출입과 환적 물동량이 모두 늘어남에 따라 2020년 8월보다 2.9% 증가했다.

박영호 해양수산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수출입 화물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지만 세계 주요 항만의 연쇄적 적체에 따라 부산항의 화물처리가 다소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 과장은 “글로벌 해상물류 적체상황이 2022년 초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부산항의 화물 보관동향을 계속 점검하고 수출화물 보관장소를 공급해 수출입 흐름이 원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HMM에게 위협적일까, 중국 전력난과 경쟁사 운임동결
·  KCC그룹 정몽진 정몽익 계열분리 속도붙나, 신한벽지 인수하면 촉매제
·  LG에너지솔루션 돌아온 권영수, 어깨에 상장과 배터리 안정성 짊어져
·  이스타항공 법정관리 졸업 난기류, 새 주인 성정의 완주에 시선 몰려
·  DL이앤씨 모듈러주택 본격화, 마창민 고층 규제완화 대비 경험 쌓아
·  GS건설 GS이니마 수처리 영토 확장, 임병용 중남미 이어 베트남 찍어
·  LG디스플레이 중소형올레드 중국과 경쟁, 정호영 고급화로 뿌리칠 태세
·  에이피알 라이프스타일 미디어커머스로 변신, 김병훈 상장 다시 도전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D램 공급과잉에 시스템반도체 전환투자 앞당겨
·  롯데케미칼 석유화학 이익체력 키워, 김교현 수소 생산 확대 뒷받침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