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이재명 “대장동사업보다 부산 엘시티사업이 더 문제, 민간이 1조 남겨”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21-09-24 16:58: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 대장동사업보다 부산 엘시티사업이 더 큰 문제라고 봤다.

이 지사는 24일 부산에서 열리는 민주당 대통령선거후보 부산·울산·경남 방송토론에 참석하기 전 경남도의회에 들러 지역공약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적자가 2조 원이라는 부산도시공사가 부지를 공공 수용해 취득한 뒤 그냥 팔아버렸고 부산시가 인허가를 해줘 민간이 초고층을 지어 1조 원을 남겼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공약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이게 더 문제가 아닌가”고 따졌다.

이 지사는 “대장동사업은 개발 예상이익 가운데 4600억 원을 무조건 성남시가 보장받고 920억 원을 민간에서 더 받아냈다”며 “내가 부산시장이었고 토지수용을 이미 했다면 부산시에 가장 이익을 많이 주는 업체를 입찰받아 분양이 되든 말든, 부동산값이 오르든 내리든, 민간이 돈을 다 대고 위험을 모두 책임지게 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하면 부산시, 부산도시공사가 각각 3천억 원, 5천억 원을 사전에 확정받고 특혜분양과 뇌물수수 등 부정부패도 생기지 않았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대장동사업과 관련된 문제의 책임도 국민의힘에 돌렸다.

이 지사는 “대장동사업 역시 국민의힘이 지역 투기세력과 결탁해 부정부패를 저지른 것이다”며 “그나마 내가 성남시장으로 있었기에 망정이지 없었다면 100% 그 사람들이 해 먹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대장동사업 과정에서 공공개발하려는 것을 로비하고 압박해 민영개발하게 한 것도 국민의힘, 민간사업자를 참여시키라고 압력을 넣은 것도 국민의힘, 뇌물을 받아 먹은 것도 국민의힘, 사업에 참여한 토지투기세력으로부터 이익을 챙기고 투기이익을 나눠 먹은 것도 국민의힘”이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국민의힘 선택, 윤석열 당심과 홍준표 민심 누가 더 셀까
·  현대제철 이익 좋고 노조 부담 덜어, 안동일 탄소감축 집중할 여건 마련
·  신세계푸드 가정간편식 마케팅 확대, 송현석 위드 코로나 전 뿌리박기
·  HMM 최대주주 교체 가능성에다 소액주주 반발, 배재훈 헤쳐나갈까
·  KB증권 각자대표체제 유지될까, 박정림 김성현 연임에도 시선 몰려
·  퍼시스 스마트오피스사업 다시 기지개, 윤기언 기업 위드 코로나는 기회
·  남동발전 '안전사고 최다' 오명은 그만, 김회천 안전 최우선 동분서주
·  신한금융 올해는 KB금융에 판정패, 조용병 비은행과 디지털로 반격 별러
·  한화투자증권 두나무 투자로 조 단위 평가이익, 권희백 투자안목 부각
·  SK하이닉스 낸드플래시에 집중, 이석희 D램 의존 낮추는 구조전환 적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