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서울시 건축위, 콘서트 전문 공연장 서울아레나 건축계획안 가결
안정문 기자  question@businesspost.co.kr  |  2021-09-15 18:33: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서울아레나’ 조성사업이 서울시 건축심의를 통과해 2025년 준공을 목표로 건립이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14일 열린 제17차 건축위원회에서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민간투자사업’(도봉구 창동 1-23번지 일대) 건축계획안이 통과됐다고 15일 밝혔다. 
 
▲ 서울시 로고.

서울시는 사업 협상대상자인 (가칭)서울아레나와 12월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건축허가가 완료되는 2022년 착공,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시 도봉구 창동에 지어지는 서울아레나는 최대 2만8천 명까지 동시 수용이 가능한 아레나급(1~2만석) 전문 음악공연장을 비롯해 영화관, 판매시설, 업무시설 등을 포함하는 복합문화시설이다. 

서울아레나 바로 앞에 중랑천 수변공간에는 서울아레나와 중랑천을 연결하는 수변 전망데크가 설치되고 지하차도로 바뀌는 동부간선도로 상부엔 2만 ㎡ 규모의 수변공원이 조성된다.

서성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서울아레나는 2023년 완공 예정인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씨드큐브 창동과 함께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의 핵심 축을 이루는 주요 인프라가 될 것이다”며 “서울아레나 일대를 공연만 보는 공간이 아닌 관광명소로 탈바꿈시켜 서울의 균형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안정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유럽 홈사물인터넷 올라탄다, 이재승 비스포크 앞세워 공략
·  [시승기] 르노삼성차 중형세단 SM6, 승차감에 편의성과 가성비 더했다
·  안다르 흑자전환 목전에 창업주 갑횡포 논란, 박효영 조기진화 진땀
·  산업은행 HMM에 갑횡포 논란 직면, 자금운용에 관리자 지위 남용 의심
·  한국전력 호주 석탄광산사업 법적 다툼 이어져, 정승일 해결책 머리아파
·  삼성전자 구글과 테슬라 자체 프로세서 생산 맡나, 기술협력 수확 눈앞
·  포스코케미칼 얼티엄셀즈에 공급 늘리나, 민경준 양극재 다변화 힘받아
·  LG이노텍 실적호조에 정철동 대표 연임 밝아, 전장부품 흑자전환 남아
·  브릿지바이오 양손에 폐암 신약 후보물질, 이정규 패키지 기술수출 밀어
·  산업은행, HMM 해외 선적료를 산업은행 계좌 개설 뒤 예치 지시 [단독]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