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3만 명대로 줄어, 영국 4만 명에 근접
신재희 기자  JaeheeShin@businesspost.co.kr  |  2021-09-06 09:53: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에서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3만 명대로 줄었다.
 
글로벌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를 보면 미국(인구 3억3100만 명)에서 5일(이하 현지시각) 신규 확진자는 3만4665명, 사망자는 362명 발생했다. 전날 6만612명에서 2만5947명 줄었다.
 
▲ 영국 런던 워털루 기차역에 코로나19 관련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한국시각 9월6일 오전 9시35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080만3589명, 누적 사망자는 66만6219명으로 집계됐다.

영국(인구 6788만 명)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3만7011명, 사망자는 68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는 697만8126명, 누적 사망자는 13만3229명이다. 

프랑스(인구 6527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1만410명, 사망자는 49명으로 조사됐다. 프랑스의 누적 확진자는 683만6452명, 누적 사망자는 11만4905명이다.

이탈리아(인구 6046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5315명, 사망자는 49명으로 나타났다. 누적 확진자는 457만1440명, 누적 사망자는 12만9515명이다.

이스라엘(인구 865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3962명, 사망자는 51명으로 파악됐다. 누적 확진자는 111만7596명, 누적 사망자는 7205명이다. 이스라엘의 인구대비 2차접종 완료율은 60.8%이다.

인도는 3만 명대, 브라질은 1만 명대로 신규 확진자가 집계됐다.

인도(인구 13억8천만 명)에서 신규 확진자는 3만9521명, 사망자는 218명 나왔다. 누적 확진자는 3302만7136명, 누적 사망자는 44만785명으로 나타났다. 

브라질(인구 2억1255만 명)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1만2915명, 사망자는 266명으로 조사됐다. 브라질의 누적 확진자는 2089만779명, 누적 사망자는 58만3628명이다.

터키(인구 8433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1만9391명, 사망자는 269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는 649만8054명, 누적 사망자는 5만8106명이다.

러시아(1억4593만 명)에서는 하루 신규 확진자 1만8645명, 사망자 793명이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는 701만2599명, 누적 사망자는 18만7200명이다.

코로나19 확진자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를 보면 9월6일 한국시각 오전 9시35분 기준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억2151만5593명, 누적 사망자는 458만1259명으로 집계됐다. 완치 판정을 받은 사람은 1억9800만5136명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신재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엔지니어링 도시정비 수주 2조 가나, 김창학 신림1구역이 고비
·  LX세미콘, 디스플레이구동칩 가격을 내년 1분기까지 올릴 가능성 높아
·  [채널Who]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리콜, 성장통과 신뢰위기 기로
·  플랫폼기업 대표 줄줄이 국감에, 김범수 한성숙 김범준 산자위 증인
·  삼성물산 올해 국정감사 험난, 사망사고와 GTX-C 하차로 도마 위에
·  대한항공 기업결합 조건부승인 가능성, 항공정비 분리 나올까 긴장
·  한수원 강릉 수소연료전지발전에 주민 반발, 정재훈 눈높이 소통 총력
·  원스토어 구글 제재에 사업확대 탄력, 이재환 대형게임도 유치할 기회
·  토지주택공사는 대장동 개발 왜 포기했나, 국감에서 도마 위 불가피
·  신세계 백화점 소비둔화 어떻게 대응하나, 차정호 패션 강화로 돌파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