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한국경제연구원 “대기업 68% 하반기 신규채용 없거나 계획 못 세워”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1-09-05 17:54: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내 대기업 가운데 68%가량이 하반기 신규채용을 하지 않거나 채용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매출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하반기 신규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신규채용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기업이 54.5%로 집계됐다.
 
▲ 한국경제연구원 로고.

하반기 신규채용을 하지 않겠다는 응답도 13.3% 나왔다.

하반기 신규채용이 없거나 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기업 비중은 67.8%로 지난해 74.2%보다 줄었다.

다만 이는 지난해 코로나19로 경기가 워낙 좋지 않았던 데 따른 기저효과 때문이며 최근의 코로나19의 4차 대유행을 고려하면 채용시장 한파가 지속될 것이라고 한국경제연구원은 내다봤다.

하반기 신규채용계획을 수립한 대기업은 32.2%다.

이 가운데 지난해보다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은 53.8%, 지난해와 비슷하게 채용하겠다는 기업은 35.9%, 채용을 줄이겠다는 기업은 10.3%로 집계됐다.

신규채용을 하지 않거나 채용규모를 늘리지 않겠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악화(32.4%) △고용 경직화에 따른 인력 구조조정 어려움(14.7%) △인건비 부담 증가(11.8%) 등을 이유로 들었다.

신규채용을 늘리겠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업종의 경기호전 전망(38.1%) △미래 인재 확보(33.4%) △사회적 기대 부응(9.5%) 등을 이유로 꼽았다.

조사에 응답한 기업들 가운데 24.3%는 하반기 채용시장 변화 양상을 놓고 비대면 채용의 도입이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22.5%는 경력직 채용의 강화를, 20.3%는 수시채용의 비중 확대를 예상했다.

신규채용을 늘리기 위해 정치권이 추진해야 할 정책을 묻는 질문에는 노동 및 산업분야의 기업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38.8%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신성장동력 육성 지원정책이 25.6%, 고용 증가기업에 인센티브 확대정책이 24%로 뒤를 따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청년 고용시장이 여전히 불투명하다”며 “청년실업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규제완화, 고용 유연성 확대, 신산업 지원 확대 등으로 기업들의 고용여력을 확충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재명 파격으로 정권교체 여론과 싸워, 반짝효과 넘어설 내용이 열쇠
·  윤석열은 왜 이준석과 함께 가지 못할까, 뿌리는 결국 윤석열 스타일
·  이동걸 "쌍용차 지원은 사업계획 타당해야" "HMM 지분 점진적 매각"
·  롯데 식품계열사 총괄 재신임받은 이영구, 롯데제과 1위 탈환 칼 갈아
·  인천공항 정상화 오미크론에 다시 안갯속, 김경욱 면세점 입찰시기 고심
·  HMM 코로나19 변이에 해운운임 강세로, 배재훈 배당 약속 힘받아
·  한온시스템 일본에 넘어가나, 정재욱 현대위아 공조부품 자체개발 막중
·  우리금융 금감원 종합감사에 인사 미뤄지나, 계열사 대표 인사에 변수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생산중단 길어지나, 이수일 실적부진도 가중
·  삼성전자 첫 여성사장으로 이영희 승진하나, 인사제도 변화 맞춰 시선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