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HMM 주가 장중 약세, 잔여 전환사채 전환되면 가치 희석효과 우려
진선희 기자  sunnyday@businesspost.co.kr  |  2021-09-03 14:58: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HMM 주가가 장 중반 하락하고 있다. 

해양진흥공사가 전환사채(CB)를 주식으로 전환하면 주가가 하락할 수도 있다는 전망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 HMM 로고.

3일 오후 2시55분 기준 HMM 주가는 전날보다 2.85%(1150원) 내린 3만9150원에 사고팔리고 있다.

3일 김영호 삼성증권 연구원은 "해상운임 상승으로 실적을 향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잔여 전환사채와 관련한 가이드라인이 없어서 주가에 부담이 될 것이다"며 HMM 주식 투자의견을 중립(HOLD)으로 유지했다. 

HMM은 3조3천억 원 규모의 영구전환사채를 발행했는데 이를 주식으로 전환하면 HMM 발행주식(약 4억 주)보다 많은 6억 주가 늘어난다. 

김 연구원은 2022년 4월 6천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가 스텝업(이율 상승)을 앞두고 있어 HMM이 이를 청산하거나 주식으로 전환해 줄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HMM의 시가총액은 현재 약 16조 원인데 잔여 전환사채 전환에 따른 희석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HMM 주가는 최근 해상운임, 전환사채 이슈, 노사분쟁 등에 영향을 받아 등락을 거듭했다.

HMM은 2일 오전 8시에 노사간 임금협상을 극적으로 타결했다. HMM 노사는 임금인상 7.9%, 격려장려금 650% 지급 등에 합의하고 올해 1월부터 소급적용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진선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LG화학 주가 배터리에 눌려, 신학철 첨단소재로 날개 달까
·  HDC현대산업개발 광주사고 후폭풍 국감으로, 피해자 보상안 마련 다급
·  야놀자도 '플랫폼 국감' 도마 위에, 이수진 상생안 확대로 칼날 무디게
·  제너시스비비큐 CEO 무덤 끝낼까, 정승인 대표 선임 전에 국감으로
·  휠라코리아 온라인 직접판매에 힘실어, 윤근창 실적감소 제동걸기
·  경북 전국체전 규모 축소로 민생 살리기 차질, 이철우 대책 마련 부심
·  나이벡 올해 첫 흑자전환 성공할까, 정종평 세포투과 플랫폼기술 믿어
·  삼표산업 사망사고로 안전관리 다시 수면 위로, 정도원 대책 심판대에
·  코오롱인더스트리 수소차소재 증설 추진, 장희구 성장동력 방향 잡아
·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올레드 중국 도전받아, 최주선 노트북과 TV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