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윤석열캠프 “고발청부 의혹은 희대의 정치공작, 배후 밝혀야”
노녕 기자  nyeong0116@businesspost.co.kr  |  2021-09-03 11:28:5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윤석열 캠프 총괄실장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8월10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국민캠프 정책자문단' 1차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고발청부’ 의혹을 두고 정치공작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윤석열 캠프 총괄실장인 장제원 의원은 3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번 의혹은 황당하고 어처구니가 없다”며 “음흉한 정치공작을 윤 후보에게 덮어씌우고 있고 어떤 배후가 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손준성 검사도, 전달 받았다는 김웅 의원도 모두 아니라 하고 고발도 안 됐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김웅 의원은 당시 정식 의원도 아니었던 데다 바른미래당 측에 있다가 우리 당에 와서 공천을 받고 출마한 분이다”며 “만약 야당 고발이 필요했다면 당시 미래통합당의 법률지원 책임자였던 정점식 의원에게 전달해 고발하는 게 맞지 않겠냐”고 말했다.

그는 또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울산시장 선거 개입과 조국사건으로 보복학살 인사를 했을 때다”며 “고발했더라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번 의혹은 육하원칙에 맞지도 않는 이야기”라며 주장했다.

장 의원은 “경선이 시작된 시기에 이런 황당한 보도로 후보 이미지를 깎아 내리는 건 정치공작이 분명하고 어떤 배후가 있다”며 “엄중한 법적 대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인터넷매체인 뉴스버스는 손준성 검사가 지난해 4월 4·15 총선을 앞두고 유시민 이사장,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도록 하는 고발장을 만들어 당시 김웅 국회의원 후보(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손 검사는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노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  SK텔레콤 클라우드게임 동맹 선구안, MS 블리자드 인수에 빛 본다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공동관리인 밀어붙여, 회생절차 또 지연되나
·  현대엔지니어링 '팀코리아' 업고 해외로, 김창학 재무체력도 탄탄
·  한수원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노려, 정재훈 스페인 태양광사업 본격화
·  교보생명 상장 앞두고 체질전환 숨가빠, 신창재-어피너티 갈등은 변수
·  가세연 서울의소리 열린공감 시사타파, 대선판 달구는 정치 유튜브
·  기아 새 니로 사전계약 흥행이 판매까지 가나, 출고 시점과 가격이 변수
·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사업 확대 고삐 죄, ESG경영 중요성 커져
·  산업은행 KDB생명 매각도 불안, 이동걸식 구조조정에 물음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